• '미성년' 김윤석 감독 "염정아 출연 결심에 붕 떴다"(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겸 감독 김윤석이 영화 '미성년'에서 연기한 과정을 밝혔다.

     

    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미성년'(감독 김윤석, 제작 영화사레드피터, 공동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개봉을 앞둔 김윤석 감독의 라운드인터뷰가 진행됐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로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이다.

     

    김윤석은 연출뿐 아니라 우유부단하고 무책임한 아빠 대원을 연기한다. 어느날 받은 한 통의 문자로 아무것도 모를 거라고 생각했던 자신의 비밀이 밝혀졌다는 사실에 당황한 대원은 이내 영주(염정아 분)는 물론 딸 주리(김혜준 분), 미희(김소진 분) 그리고 미희의 딸 윤아(박세진 분) 등 자신 때문에 얽히게 된 이 모두에게서 무책임하게 도망치기 시작한다.

     

    [사진=쇼박스]

    김윤석은 "대원 역할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려 했는데 거절을 많이 하더라. 야멸찬 거절이 아니라 '아무래도 이 역할은'이라고 말하더라"고 웃으며 "두 세번 거절을 당한 뒤 '이건 내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에서 대원 캐릭터는 대부분 뒷모습으로 비춰지기 때문에 배우들에게 제안을 하는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대원에게 무엇보다 익명성이 어느 정도 띠길 바랐다. 고유명사의 한 인물이라기보다 우리의 '약함'을 대변하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대원'이라는 이름도 드물지 않고 뜻을 찾아보니 캐릭터 설정 의도에 맞았다"고 설명했다.

     

    김윤석은 '미성년'에서 배우 염정아와 부부 호흡을 맞춘다. 그는 "예전부터 영화 '오래된 정원'을 보고 염정아 씨를 눈여겨봤다"고 신뢰감을 드러내며 "그 작품에서 자유롭고 삶을 진정성 있게 짊어지고 가는 인물을 연기한 염정아 씨가 '미성년'에 출연했으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노련하지 않아 시나리오도 여백이 많았다. 그런데 하루 만에 출연하겠다는 연락이 왔다. 붕 떴다. '됐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웃으며 회고했다.

     

    한편 '미성년'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