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기 수입차 시장..하이브리드 뜨고 디젤차는 ‘시들’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6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수입차 시장에서 한때 인기를 모았던 디젤차의 점유율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1분기에 등록된 5만2161대의 수입차 중 디젤차의 점유율은 29.3%에 불과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6.2% 감소한 수치다.



    베스트셀러에 오른 차량의 구성도 작년 분기와는 다른 양상을 나타냈다. 지난 해 1분기 판매량이 가장 높았던 상위 5개 차종 중 가솔린과 디젤은 각각 2대, 하이브리드 1종의 분포를 보였지만, 올 1분기는 가솔린 3종 디젤 1종, 하이브리드 1종이 포진했다.


    디젤차의 점유율 감소는 신규 인증 및 물량 등 공급이 원활치 못했던 게 주된 요인 중 하나로 꼽히지만, 이와 같은 감소세는 유독 두드러진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가솔린 차량의 점유율은 55.3%를 기록, 이전 분기 대비 12.6% 줄어든 것과는 대비된다.



     

    [사진] 더 뉴 C 220 d AMG 라인



    반면, 하이브리드의 점유율은 15.1%를 나타내며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로도 31.8% 증가한 기록이다.



    작년 1분기 불과 15대가 판매된 전기차 또한 10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이는 닛산 리프 등 주요 전기차 출시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한편, 지난 달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1만8078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13.8% 증가한 기록이며,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5% 감소한 수치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관리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