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패션] '뉴트로가 뭐길래' 역습! 복고 헤어템 #곱창밴드 #왕 리본 #헤어핀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27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뉴트로가 뭐길래' 복고 헤어템의 귀환 #곱창밴드 #왕 리본 #헤어핀 (사진=박소진 기자)
    ▲ '뉴트로가 뭐길래' 복고 헤어템의 귀환 #곱창밴드 #왕 리본 #헤어핀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거라 생각했던 그때 그 시절 유행이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촌스러움의 상징이었던 ‘곱창밴드’와 ‘헤어밴드’, 그리고 동화 속 공주의 아이템이라고 생각했던 ‘왕 리본’까지, 2019년 패션 키워드로 떠오른 ‘뉴트로’의 흐름에 맞춰 제 2의 전성기를 만났다. 오랜만에 봐서 더 반가운 뉴트로 감성의 헤어 아이템, 지금 바로 만나보자.

     

    ▼ 스크런치

     

    ▲ 스크런치 (사진=온스타일 '겟잇뷰티 2019' 방송화면 캡처)
    ▲ 스크런치 스타일링 (사진=온스타일 '겟잇뷰티 2019' 방송화면 캡처)

    첫 번째 아이템은 스크런치다. 멋스러운 이름보다 ‘곱창밴드’라는 익숙한 단어로 불린 스크런치가 유행의 물결을 타고 돌아왔다. 1990년대 배우 김희선이 크게 유행시키며 모든 여성들의 머리 위에 자리했던 스크런치. 머리를 하나로 묶을 때 주로 사용하며 고무줄로 묶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과하지 않으면서 뉴트로 감성의 룩을 완성하고 싶다면 낮은 포니테일로 스타일링하는 것을 추천한다.

     

    ▼ 볼드 헤어핀

     

    ▲ 아이즈원 권은비 (사진=박소진 기자)
    ▲ 아이즈원 권은비 (사진=박소진 기자)

    최근 컬러 실핀을 여러 개 이용해 스타일링하는 연출이 유행하고 있다. 이때 복고 무드를 더욱 강하게 표현하고 싶다면 볼드한 디자인을 선택하자. 과거 큰 크기의 헤어핀은 반 묶음 시 머리를 고정하는 용도로 이용됐다. 

     

    그러나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2019년 감성으로 표현하고 싶다면 옆 머리에 착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볼드 헤어핀은 귀여운 분위기 어필을 돕고 화려한 포인트로 이용돼 룩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 리본 핀

     

    ▲ AOA 지민 (사진=지민 SNS)
    ▲ AOA 지민 (사진=지민 SNS)

    동화 속 공주가 떠오르는 왕 리본이 2019년 헤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리본 핀은 존재감이 강해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으며, 어떤 룩과도 잘 어울리지만 페미닌룩에 연출하면 더욱 러블리하게 표현할 수 있다. 이때 높게 묶은 포니테일과 함께 연출하면 귀여우면서 인상이 또렷해 보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 헤어밴드

     

    ▲ '세인트 밀' 2018 F/W 서울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세인트 밀' 2018 F/W 서울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세안할 때 머리를 고정하기 위해 착용하는 헤어밴드가 길거리로 나왔다. 그동안 헤어밴드는 스트리트 패션 피플은 물론 셀럽들의 사랑을 받으며 꾸준히 유행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른 모습이다. 이마에 걸친 뒤 앞 머리로 덮었던 기존 스타일과는 다르게 헤어밴드로 머리를 모두 넘겨 고정하는 레트로 스타일링이 유행할 전망이다. 

     



    오지은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