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유·박보검 '서복', 조우진 가세…5월 크랭크인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3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영화 '서복'(감독 이용주, 가제)이 공유, 박보검에 이어 조우진까지 주연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오는 5월 크랭크인 한다.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과 그를 차지하려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불신지옥' '건축학 개론'의 이용주 감독 신작이자, 앞서 배우 공유가 출연을 확정한 작품이다.

     

    공유는 생애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전직 정보요원 기헌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과 강렬한 액션을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박보검은 '서복'에서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는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박보검이 '차이나 타운'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에 도전하는 '서복'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조우진은 비밀리에 개발된 복제인간 '서복'의 존재를 감추려는 한국 정보국 요원 안부장 역을 맡아 공유, 박보검과 대립각을 세우며 극적인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서복'은 오는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 DB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