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녀의사생활' 김재욱 "첫 로코 감사해, 연기 욕구 해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2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재욱이 오랜만에 로코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홍종찬 PD와 박민영, 김재욱, 안보현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김재욱은 '손 더 게스트’에서 퇴폐미 넘치는 신부를 연기해 뭇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면, 이번엔 본격 로맨스로 훈훈함을 선사할 예정. 극중 갓 덕질에 입문한 까칠한 미술관 천재디렉터 라이언 역을 맡았다.

     

    김재욱은 "전작이 장르물에서도 셌던 소재라 저도 즐겁고 보람되고 작품을 했다. 끝나고 난 뒤 돌아보니 무서워서, 또 그런 장르를 즐기지 않아서 저희 작품을 즐기지 못했던 분들이 많았다. 그런 부분이 개인적으로 조금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김재욱은 "제게 기대하는 부분이 밝고 궁금해하는 모습이 있었다. 밝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는 시점에 '그녀의 사생활'을 만났다. 못해봤던 것들을 하며 해소될 것 같다. 잘 맞아떨어진 작품이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제가 안해왔던 연기들에 도전을 많이 하고 있다. 감독님도 많이 도와주고 박민영에게도 의지를 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재욱은 오랜만의 로코 출연에 대해 "제가 그토록 원하던 로코 주연이라는 기사를 읽었는데 '그렇게 간절하게 원한건 아니었는데' 생각하며 읽었다"고 웃으며 "로코 주연을 맡는다는게 기분 좋은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만큼 배우로서 기대하는 부분이다. 행운이고 감사한 일이다. '내가 그토록 원했던 거지' 자기 최면을 걸 수 있었다"고 웃었다.

     

    오글거리는 장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갖고 싶어요'라는 대사가 있다. 제가 그 대사를 보고 감독님을 붙잡고 많은 이야기를 했다. 고민이 많았고, 하면서도 결코 쉽지 않았다. 잘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과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다룬 로맨스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밤 9시30분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