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방에서 자는 사이" '라스' 홍석천X왁스, 10년지기 절친들의 폭풍수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1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홍석천과 왁스가 10년지기 절친임을 자랑했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절친 특집'으로 홍석천, 왁스, 손헌수, 박수홍이 출연했다.

     

    이날 홍석천과 왁스는 "친하게 지낸지 10년 정도 됐다"고 말했다. 왁스는 "처음에 오빠 가게에 밥 먹으러 갔는데 잘해 주시더라. 2번 정도 만났을 때 마음을 많이 열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홍석천은 "내가 다른 사람들 고민이나 사연을 잘 들어준다. 나는 왁스에게 남들에게는 말 못하는 고민을 많이 털어놓는다. 유일한 고민 상담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여행가서 한방 쓴 사실도 밝혔다. 왁스는 "여행가면 따로 방을 쓰는데, 한번은 방 사정이 여의치 않아 같이 방을 썼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아무일 안 일어났다. 여기 있는 남자 중 가장 안전한 사람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왁스는 홍석천 몰래 연애한 사실을 밝혔고, 홍석천을 충격을 받았다. 왁스는 "홍석천 오빠와 알고 지내는 동안 몇 번 연애를 했는데, 오래 못갔다. 내 생각에 홍석천 오빠의 기때문인가 싶어 한번은 말을 안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왁스는 "안정기에 접어들면 말 하려고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다"고 덧붙였고, 홍석천은 "전혀 몰랐다. 배신감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홍석천은 왁스와 친한 것에 대해 "나는 겉은 남자지만 속에 부드러운 게 있다. 왁스는 겉은 부르럽지만 안에 씩씩한 남자가 있다. 그게 묘하게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