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닥터 프리즈너', 3주만에 시청률 15% 돌파…자체최고기록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 3주 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했다.

     

    3일 밤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9, 10회는 전국 시청률 13.2%, 15.4%(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병철은 물론 태강그룹과도 관련이 있는 이주승을 자극해 구속집행정지 기획을 담당, 진행하는 남궁민과 남궁민을 잡기 위해 검찰을 끌어들이는 김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선민식(김병철 분)이 교도소에 쳐놓은 덫에 빠진 나이제(남궁민 분)는 김상춘(강신일 분) 조직에 의해 치명적인 상해를 입을 위기에 처했다. 이에 나이제는 김상춘에게 교도소 밖으로 바로 빼주겠다고 제안했고, 김상춘이 다시 나이제의 손을 잡으며 간신히 위기를 벗어났다.

     

    선민식은 병원으로 이송된 김상춘을 다시 교도소로 데려가려 했고, 나이제는 이를 막는 동시에 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JH철강 김회장의 아들 김석우(이주승 분)를 이용하기로 했다. 나이제는 가장 먼저 선민식이 번번이 실패한 김석우의 구속집행정지를 추진하는 대가로 선민식에게 김상춘의 귀소 중지를 요구했다.

     

    나이제가 김석우를 맡았다는 소식은 이재준(최원영 분)과 모이라(진희경 분)측에도 전해졌다. 모이라는 김회장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려면 나이제의 마음을 얻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 판단했고, 나이제의 진단서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나이제가 진단서를 받아오면 구속집행정지 신청을 해주겠다고 했던 선민식은 나이제가 진단서를 받아오자 마음을 바꿔 나이제에게 직접 모든 일을 처리하도록 했다.

     

    나이제는 오롯이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려는 선민식의 의도를 알면서도 자신이 하겠다고 했고, 김석우를 유전병인 윌슨병으로 만들기 위해 면역체계와 간을 망가뜨리고 양극성장애 판정을 받도록 준비했다.

     

    나이제가 김석우를 빼내기 위해 준비하는 동안 선민식은 함계장(이현균 분)을 움직여 정의식(장현성 분) 검사측에 김석우의 구속정지집행을 주도하는 나이제가 예전 오정희(김정난 분)의 형집행정지를 주도했던 인물임을 알렸다.

     

    한편, 나이제가 동생 한빛(려운 분) 실종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의심했던 한소금(권나라 분)은 나이제의 당시 상황에 대한 증언과 선민식이 한빛에게 처방한 약물과 상담기록 등을 나이제로부터 받은 후 나이제에 대한 신뢰가 조금씩 움트기 시작했다.

     

    나이제가 김석우를 선택한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나이제가 김석우를 구속집행정지 시키려는 것을 안 한소금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또한, 정의식이 나이제를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여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남궁민과 선민식의 싸움이 한층 더 복잡해지고 있는 '닥터 프리즈너' 11, 12회는 오늘(4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