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러', 뜨리니다드에서 만난 대규모 인파의 정체는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류준열과 이제훈이 뜨리니다드 여행을 시작했다.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에서 이제훈과 류준열은 여행자가 쿠바에 기대하는 모든 것이 있다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도시, 뜨리니다드로 떠난다.

     

    처음으로 버스를 타기로 한 두 사람은 어쩐지 늦을 것 만 같은 예감으로 터미널로 향했다. 두 사람은 버스표를 사지 못할 것 같다는 예감에 불안함이 더해졌고, 설상가상 이제훈의 피부가 심상치 않은 것을 발견했다. 점점 입술이 바짝바짝 타고 손이 달달 떨려오는 가운데 그들은 과연 버스를 제시간에 탈 수 있을까?

     

    천신만고 끝에 당도한 뜨리니다드.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두 눈을 의심했다. 눈앞에 시상식 포토라인을 방불케 하는 규모의 인파가 애타게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 거침없이 이제훈과 류준열에게 다가와 말을 거는 사람들. 대체 두 남자를 차지하려는 그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다음 날, 숙소 앞 골목에 나오자마자 둘은 별안간 헤어짐을 택했다. 류준열은 작심한 듯 뚜벅뚜벅 걸어 나갔고, 이제훈은 류준열과 반대 방향으로 걸음을 옮긴 것. 혼자가 된 이제훈은 급기야 돌아다니는 개를 붙잡고 하소연을 했다는 후문이다.

     

    따로 떨어진 류준열과 이제훈은 다시 만나려 했지만 쿠바 한복판에서 서로를 잃어버리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 인터넷도, 전화도 잘 안 되는 곳에서 그들은 과연 무사히 만날 수 있을까?

     

    '트래블러'[사진=JTBC]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