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민갑부' 대형 해물짬뽕 '제주의 맛'…27만원에서 27억원 일군 '만배의 기적'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5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대형 해물짬뽕'에는 제주의 싱싱하고 큼직한 문어 한마리와 전복, 홍합, 새우, 해삼 등 제철 해산물이 듬뿍 들어있다. 자신만의 해물짬뽕을 위해 '서민갑부'는 손으로 온도를 재면서 해산물을 공수해와 음식점 지하에 있는 자신의 양식장에서 정성껏 키운다. 4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가장 잘 할수 있는 것을 온 정성과 최선의 노력으로 성공의 길에 접어든 '서민갑부'의 모습에서 세상살이의 교훈을 되새긴다.

     

    이날 '서민갑부'의 주인공은 단돈 27만 원을 들고 제주도로 건너가 17년 만에 27억의 자산을 일궈낸 지흥선 씨다.

     

    '서민갑부' 제주 해물짬뽕 [채널A]
    제주시에 있는 지흥선 씨의 가게는 언뜻 보면 여느 중국집과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손님 시선을 집중시키는 남다른 메뉴가 있으니 특대 사이즈 그릇에 신선한 전복, 뿔소라, 홍합 그리고 화룡점정 문어 한 마리가 통째로 올라간 '대형 해물짬뽕'이다.

    해물짬뽕의 재료는 지흥선 씨가 양식장에서 직접 관리한다. 또 그는 수타면을 사용한다. 얼음물 밀가루 반죽을 24시간 숙성시킨 후흥선 씨의 수타실력을 더하면 쫄깃한 수타면발이 완성된다. 육수는 소, 돼지, 닭뼈가 함께 사용되어 해산물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 깊은 맛을 내고 누린내까지 잡는다.

     

    '서민갑부'는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제주 해물짬뽕 등 특화된 맛으로 연매출 8억 원, 자산 27억 원의 갑부가 됐지만 그가 성공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평탄치 않았다. 20대에 요식업으로 승승장구하던 그가 큰돈을 쫓아 무작정 시작했던 건축 사업은 2년 만에 10억 원의 빚과 함께 실패로 끝났다.

     

    가진 돈을 털고 집을 팔아 큰 빚은 갚고 남은 빚은 아내에게 맡긴 채 고깃배를 타러 제주도로 떠날 수 밖에 없던 그에게 그의 아내가 27만 원을 건넨다. 흥선 씨는 어떻게든 살기 위해 발버둥쳤고 심한 스트레스로 백반증까지 걸리기도 했다. 결국 3년 만에 다시 가족과 상봉 후 초심으로 돌아간 그는 가장 자신 있던 중화요리를 시작해 현재의 성공을 이루게 된다.

     

    태풍 후 깨끗해진 바다처럼 시련을 이겨내고 전 재산 27만 원에서 27억 원의 기적을 이뤄낸 지흥선 씨의 이야기는 4일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정미희 기자 jmh@joynews24.comk


    정미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