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쇼미6’ 출신 케이케이 “해외서 큰 사고, 전신마비 상태”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케이케이 (사진=케이케이 SNS)
    ▲ 케이케이 (사진=케이케이 SNS)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쇼미더머니6’에 출연했던 래퍼 케이케이가 전신마비 판정을 받고 중태에 빠졌다.

     

    케이케이는 지난 3일 자신의 SNS에 “얼마 전 제가 묶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서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 현재 전신마비 상태며,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초기 대응과 처치가 적절했고 두 번에 걸친 긴급 수술도 잘 돼서, 재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상태가 더 심각한 지금은 되려 어떻게든 이겨내서 저를 걱정해주시고 도와주셨던 많은 분들께 빚을 갚겠다는 마음뿐이다”라고 덧붙였다.

     

    ▲ 케이케이 (사진=케이케이 SNS)
    ▲ 케이케이 (사진=케이케이 SNS)

    더불어 케이케이는 “현재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비행기를 탈 수 있을 만큼의 폐 상태를 만드는 것이다”라면서 “너무나도 비싼 이곳의 의료비에 저와 제 가족들은 무력하기만 하다. 열흘 정도의 입원, 수술, 약 값이 벌써 6천만 원을 훌쩍 뛰어넘어가고 있다. 한시바삐 귀국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하는데 한국 수송비만 천만 원이 넘는다고 한다”라고 털어놓으며 도움을 요청했다.

     

    케이케이의 아내는 “불행 중 다행인 건 머리는 다치지 않아 감사하다. 타국에서 남편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무섭기도 하다”라면서 “얼마의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우리 부부는 멋지게 일어설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최악과 최고의 상태를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며, 오늘도 마음을 잡고 집중한다. 울지 않을 것이고 원망도 하지 않을 것이며 차분히 시간을 견뎌낼 것이다”라고 전했다.

     



    변진희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