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뉴스', 제2의 '정준영 대화방' 등장…"영화배우 신씨·한씨 포함"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3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제2의 '정준영 대화방' 존재가 드러났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영화배우 신 모씨·한 모씨, 모델 정 모씨, 부유층 자제, 클럽 아레나 MD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 유포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는 피해자 A씨가 등장해 연인 김 모씨의 외장하드에서 불법 촬영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외장하드에서 "불법 촬영된 성관계 사진 및 영상들이 담겼고 단체 대화방 내용도 발견했다"며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영상 속 여성들은 몸도 가누지 못하는 상태였다. 상습적으로 찍었다는 걸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캡처]

    해당 단체 대화방은 총 2곳으로 확인됐으며 각각 영화배우 신 모씨·한 모씨, 모델 정 모씨와 부유층 자제, 클럽 아레나 MD가 속해 있었다.

     

    A씨는 지난해 7월 김 모씨를 경찰에 고소했으며 경찰은 8개월 뒤 김 모씨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은 단체 대화방 멤버에 대한 추가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A씨는 "영상 속 여성 수십 명이 불법 촬영당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A씨를 제외한 피해 여성들을 수사하지 않았으며 김 모씨의 사무실에 있던 외장하드를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경찰은 "김 모씨의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아 압수수색에 어려움이 있었고 검찰 지휘에 따라 수사를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SBS 취재진은 신 모씨와 한 모씨의 소속사를 통해 대화를 시도했다. 두 사람은 처음에는 '단체방을 만든 적 없다'고 부인했으나 단체 대화방의 멤버를 말하자 '만든 건 맞지만 불법 촬영을 하거나 공유한 적은 없다'고 했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