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원도 일대 집어삼킨 화마(火魔)…'국가적 재난' 고성·속초 산불 '총력 대응'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5

    • 조회 : 6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로 번지면서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강릉에서 또 다른 화재가 발생하면서 국가적 재난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1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주민 3000여명이 대피하는 등 인명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소방당국은 대응 수준을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 올리고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강풍 등 기상 여건으로 화재 진압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성 산불, 속초까지 확산 [뉴시스]
    5일 산림당국에 따르면 불은 지난 4일 오후 7시 17분쯤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미시령 아래 일성콘도 인근 도로와 인접한 야산에서 시작돼 8시간째 고성과 속초 일대를 활활 태우고 있다.

    건조경보가 발령될 정도로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에서 설상가상 태풍급 강풍이 불어닥치는 강풍경보 속에 불씨가 산에서 바닷가 쪽으로 날라다니며 여기저기에 도깨비불처럼 불이 번지고 있다.

     

    산림·소방·행정 당국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장비와 인력으로는 산불 진화가 불가능한 상태다.

     

    무섭게 불어닥친 화마에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속초시 영랑동 영랑호 주변의 도기 업체가 전소되면서 납품을 앞둔 제품이 모두 잿더미가 돼 2억원 가량의 피해가 났다.

     

    산불이 최초로 발생한 일성콘도에서 멀지 않은 한화콘도에는 불씨가 골프장 잔디로 옮겨붙어 피해가 이어졌다.

     

    속초의료원 인근 폐차장도 강풍을 타고 날라온 불씨가 옮겨붙어 잿더미가 됐다.

     

    속초의료원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일반 환자들은 인근 초등학교 등으로 옮겼고 중환자는 인근의 안전한 병원으로 대피시켰다.

     

    속초 보광병원도 26명의 환자들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고 속초 예일요양원 150명, 우리요양원 10명 등 어르신 160명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속초 동문동 이편한세상 아파트 주변 산림도 잿더미가 되고 있다.

     

    불씨가 강풍을 타고 바닷가 쪽으로 날라와 장사동 일대의 공장들과 가옥들이 불에 탔다. 속초와 고성에서 화마로 잿더미가 된 가옥은 125채로 잠정 집계됐다. 창고 6동과 비닐하우스 5동도 전소됐다.

     

    속초 KT전화기지국도 화재 피해를 입어 통신 연결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속초시민과 고성군민 3620명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육군 제8군단도 예하부대 장병 2500명을 안전지대로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도 잇따랐다.

     

    속초에 거주하는 김모씨(61)가 고성군 토성면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고성에 거주하는 지인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키기 위해 속초에서 이동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고성 인근 병원으로 안치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권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