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팰리세이드' 대기 숨통 트이나…현대차, 이달부터 40% 증산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12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현대자동차가 소비자들의 주문 폭주로 공급 부족에 시달린 '팰리세이드'의 증산을 결정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노사, 월 6240대→8640대 증산 합의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흥행 대박으로 주문 적체에 시달리고 있는 대형 SUV(다목적 스포츠 차량) '팰리세이드' 생산을 늘리기로 했다.

     

    4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월 6240대 생산되던 '팰리세이드'를 이달부터 40% 늘려 8640대로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차가 지난해 12월 공식 출시한 '팰리세이드'는 한 달가량 진행된 예약 판매에서 2만5000대를 기록하는 등 소비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받았다.

     

    이후 인기가 지속되면서 고객 주문이 밀렸고, 인도를 받는 데까지 6~7개월 이상 소요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팰리세이드' 수요를 맞추기 위해 현대차 노사는 지난 2월 증산 협의를 한 이후 2개월 만에 증산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팰리세이드'와 '스타렉스'를 1대 1 비율로 생산해온 울산4공장은 3대 1 비율로 '팰리세이드'의 비중을 높였다.

     

    '팰리세이드'는 지난달 6377대가 팔려 국내 베스트셀링카 4위에 올랐다. 공급이 충분했다면, 더 많이 판매됐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rocky@tf.co.kr

     



    이성락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