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던패밀리' 이사강♥론, 4월 군입대…달라진 임신계획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5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군입대로 인한 강제 이별을 앞둔 '사론커플' 이사강, 론 부부가 임신계획을 공개한다.

     

    5일 밤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연출 서혜승)에서 이사강과 론은 입대 전 최대 고민인 임신 계획에 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 산전 건강검진 등을 통해 '시한부' 신혼생활을 알차게 쓰는 모습을 보여준다.

     

    앞서 사론 커플은 "4형제를 낳을 것"이라는 풍수지리 선생님의 예언을 듣고, 싫지 않은 기색을 보였던 터. 이날 방송에서도 두 사람은 능이백숙 보양식 외식에 나선 뒤 자연스레 2세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론은 "아들 딸 골라 낳는 법을 인터넷으로 공부했다"면서 배란일을 계산한 관계법, 남자는 헐렁한 옷을 입는 것이 좋다는 팁 등을 아내에게 진지하게 전수(?)한다. 이사강은 자신을 위해 백숙 살을 일일이 발라주는 자상한 남편을 보고는 "당신 닮은 아들을 낳고 싶다"고 털어놓는다.

     

    [사진=MBN]

    하지만 두 사람의 임신 계획은 변화에 부딪친다. 론이 3월말 입대 영장을 받으면서, 4월9일 전격 군 입대가 결정된 것. 마흔의 나이에 '곰신'이 되어 혼자 남겨질 사강이 안쓰러운 론은 "(만약 지금 임신을 하면) 여자 혼자서 병원 다니고 힘들 텐데, 군 제대 몇 달 전에 임신을 하는 게 어떨까?"라며 변화된 마음을 털어놓는다.

     

    이에 사론 커플은 입대일을 앞두고 건강검진 센터를 방문한다. 서로의 건강을 미리 체크하는 것은 물론, 11세의 나이차로 인해 임신 계획에 문제가 없는지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본격적인 산전 검진에 돌입한 론은 항문을 통한 전립선 초음파 검진 방법에 외마디 비명소리를 질렀다. 나아가 이사강은 의사로부터 '냉동 난자 시술'을 추천받은 후 진지한 고민에 빠지기도. 두 사람의 건강검진 결과를 비롯해, 입대 전 마지막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 론이 남긴 소감 등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5일 밤 11시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