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걸캅스' 감독 "디지털 성범죄 소재…큰 심각성 느껴"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5

    • 조회 : 3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정다원 감독이 영화 '걸캅스'의 출발점을 밝혔다.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걸캅스'(감독 정다원, 제작 필름모멘텀)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라미란, 이성경, 정다원 감독이 참석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다. 독립영화 '장기왕 : 가락시장 레볼루션'을 통해 독특하고 신선한 연출로 주목 받은 신예 정다원 감독의 첫 상업영화다.

     

    '걸캅스'에서 성범죄 사건을 다루게 된 이유에 대해 정다원 감독은 "여성 콤비 영화를 만든다고 했을 때 가장 나쁜 범죄가 무엇일지 고민한 결과"라며 "자료 조사 등을 하면서 이 사태의 심각성을 크게 느꼈다"고 소재의 출발점을 전했다.

     

    또한 정다원 감독은 "'걸캅스'는 '핵사이다'"라며 시원한 액션을 담아내기 위해 "리얼하고 거친 걸 해보고 싶었다. 특히 라미란과 이성경을 통해 어떻게 만들지 고민을 많이 했다. 라미란은 육탄전, 이성경은 시원한 팔과 다리를 이용한 액션을 그렸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걸캅스'는 오는 5월 초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