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뱅커' 김태우, 부행장 복귀 "임원들까지 구조조정" 충격 발언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4

    • 조회 : 1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태우가 대한은행 부행장으로 돌아왔다.

     

    4일 방송된 MBC '더 뱅커'에서는 대한은행 부행장으로 돌아온 이해곤(김태우 분)이 임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충격 발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해곤은 "제가 돌아온 이유는 딱 하나, 썩어빠진 대한은행의 조직개편과 구조조정을 위해서다"고 말했다.

     

    더뱅커 [MBC 캡처]

    노대호는 "대한은행은 얼마 전 전국 하위 20%의 지점을 폐쇄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시 구조조정을 한다면 직원들이 불안해하지 않겠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해곤은 "구조조정은 감사의 영역이 아니라 경영의 영역이다. 이번 구조조정은 무능력한 임원들까지 그 대상으로 삼겠다"고 말해 임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