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비스' 측 "반전 비주얼 부활 설정, 독특한 재미 선사할 것"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5

    • 조회 : 4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비스' 박보영과 안효섭이 영혼과 첫 대면하는 호기심 가득한 모습이 담긴 2차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2015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신드롬을 일으켰던 유제원 감독과 박보영의 재회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tvN]

    박보영은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젤흔녀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안효섭은 하위 1% 안구테러 재벌 2세에서 비주얼 로또 맞은 초미남 차민 역을 맡았다.

     

    공개된 포스터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보여지는 박보영-안효섭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영롱한 무지갯빛을 발산하는 '어비스'의 신비로움과 함께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난 반전 비주얼을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박보영-안효섭은 처음 보는 영혼의 모습이 신기한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놀란 토끼눈을 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사랑스럽다.

     

    특히 박보영-안효섭의 비주얼과 대비되는 카피가 시선을 강탈한다. '우리는 구슬로 인해 다시 태어났다. 그리고 살인마도'라는 의미심장한 카피는 본래의 모습이 아닌 새로운 모습을 갖게 된 두 사람과 이들이 앞으로 겪게 될 모종의 사건을 엿보게 한다. 과연 박보영-안효섭이 영혼의 모습과 첫 대면한 뒤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카피 속 베일에 쌓인 살인마의 정체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어비스' 제작진은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평소 모습과 180도 다른,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다는 설정은 이전 판타지 장르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반전과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5월6일 월요일 밤 9시30분 첫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