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냉장고를 부탁해’ 안소희 “갈비찜 제일 자신있어…실패는 단 한번”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7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안소희가 요리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주역 안소희와 이이경이 출연했다.

     

    이날 안소희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많이 끓이고 최근에는 강된장도 자주 해먹는다”며 “마늘이나 양념을 아낌없이 넣는 편”이라고 말했다.

     

    안소희가 “갈비찜도 (한다)”고 하자 MC와 셰프들이 “갈비찜?”이라며 놀라워 했다. 김성주는 “갈비찜은 고난도 아니냐”고 물었고 유현수 셰프는 “갈비찜 정도 갔으면 거의 마스터 수준이라고 봐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그런 평은 좀 과하다. 사전 선거운동 느낌이 좀 있다”고 말했고 유현수는 “갈비찜이 실제로 어렵다”고 강조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안소희 [JTBC]
    정호영 셰프는 “내 와이프도 갈비찜을 못한다”고 거들었다. 이에 김성주는 “쉽게 할 수 있는 요리가 아니다. 갈비찜 어떻게 하냐”며 안소희에게 레시피를 물었다.

    안소희는 “핏물을 확실히 빼고, 사과와 배를 갈아넣고, 간장이나 마늘을 듬뿍듬뿍 넣는다”고 설명한 뒤 “나도 처음에 한번은 실패를 했다. 불조절을 잘 못해서 태워먹었다”고 고백했다.

     

    김풍은 “중요한 건 한번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유현수도 덩달아 “보통 열 번 정도는 태워먹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주가 안소희에게 “지금은 완벽하게 하냐”고 질문하자 안소희는 “자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안소희는 “먹는 걸 좋아한다. 맛집을 찾아 다니기도 한다”며 “먹고 나면 흉내내본다고 인터넷에서 레시피를 찾아서 따라도 해본다”고 전했다.

     

    /김세희 기자 ksh1004@inews24.com


    김세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