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곤증, 식곤증이 허리디스크로?' 직장인 척추 건강 악화 비화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7

    • 조회 : 7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춘곤증에 식곤증까지 겹쳐 졸음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많다. 실제로 졸음을 참지 못 하고 점심 시간, 휴식 시간을 이용해 토막 잠을 자는 직장인 사례가 부지기수다. 문제는 잘못된 자세로 잠을 자다가 자칫 허리 통증 위기에 시달릴 수 있다는 점이다.

     

    적당한 낮잠은 집중력과 일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다. 다만 이러한 긍정적인 요소는 올바른 자세 유지를 전제 조건으로 한다. 직장이라는 환경의 특성 상 낮잠을 잘 때 책상에 엎드리거나 의자에 비스듬히 기대어 낮잠을 자기 마련. 이러한 자세는 허리에 매우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고도일 병원장은 "척추 피로도가 쌓인 상태에서 엎드려 자며 척추 굴곡을 오래 유지할 경우 허리디스크까지 확대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베이비뉴스
    고도일 병원장은 "척추 피로도가 쌓인 상태에서 엎드려 자며 척추 굴곡을 오래 유지할 경우 허리디스크까지 확대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베이비뉴스

    책상에 엎드려 잘 경우 허리가 굽어지면서 척추 내 위치한 추간판(디스크)을 압박한다. 이러한 자세가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추간판이 점차 압박을 받으면서 허리디스크가 발병할 수 있다.

     

    척추에는 뼈와 뼈 사이에 쿠션 역할을 수행하는 '추간판'이란 조직이 자리하고 있다. 추간판은 섬유륜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그 안에는 '수핵'이 존재한다. 만약 이 추간판이 지속적으로 외부 압력을 받을 경우 섬유륜이 파괴되는데 이 때 수핵이 빠져 나오면서 신경을 건드리면 극심한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증상이 바로 추간판탈출증, 즉 허리디스크다.

     

    의자에 비스듬히 누워 낮잠을 자는 것 역시 척추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의자에 비스듬히 누워 잘 경우 본인도 모르는 사이 척추 균형이 비틀어질 수 있다. 이때 척추 주변 인대 손상 가능성을 높이면서 추간판 탈출을 부추긴다.

     

    따라서 낮잠을 잘 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다. 이때 쿠션 및 목베개 등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의자에 똑바로 기댄 뒤 목베개를 이용해 목을 지탱하면 비교적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 엎드려 잘 때에는 베개 등을 활용해 척추 굴곡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도일병원의 고도일 병원장은 "사무직 직장인들은 평소 척추 건강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 장시간 업무를 보는 도중 척추가 상체를 계속 지지하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척추 피로도가 쌓인 상태에서 엎드려 자며 척추 굴곡을 오래 유지할 경우 허리디스크까지 확대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전아름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