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심원들' 조한철 "'신과함께2'는 외로웠다…이승 재판 행복"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8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한철이 영화 '배심원들' 출연 소감을 전했다.

     

    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GV압구정점에서 '배심원들'(감독 홍승완, 제작 반짝반짝영화사)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이 참석했다.

     

    지난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조한철은 까칠한 합리주의자 대기업 비서실장, 5번 배심원 최영재로 분한다. 엘리트인 영재는 재판부의 결정을 믿어 의심치 않고 누구보다 능숙하게 배심원의 평결을 주도한다. 하지만 재판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고심에 빠진 다른 배심원들을 이해하지 못한다.

     

    앞서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 에서 판관 역을 맡은 바 있는 조한철은 "저승에서의 재판은 너무 외로웠다. 외롭게 촬영했다"고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승에서의 재판은 굉장히 즐거웠다"며 "이날 오랜만에 함께 연기했던 배우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행복하다. 촬영하는 동안 한식구처럼 세트장에 갇혀 있었다. 정말 행복했다"고 거듭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배심원들'은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