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신혜·전종서 '콜', 크랭크업…"장르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될 것"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9

    • 조회 : 1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 '콜'이 촬영을 마치고 개봉 준비에 돌입한다.

     

    9일 투자·배급사 NEW에 따르면 '콜'(감독 이충현, 제작 용필름)은 지난 2일 크랭크업했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극 중 배우 박신혜는 현재를 살고 있는 여자 서연으로 분해 장르를 넘나드는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버닝'으로 단숨에 한국영화계의 루키로 떠오른 배우 전종서가 과거를 살고 있는 여자 영숙을 맡아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낼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배우 김성령이 서연의 엄마를, 이엘이 영숙의 엄마를 맡아 네 배우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영화의 스펙트럼을 한층 넓혀줄 박호산, 오정세, 이동휘 배우의 가세로 이들이 선보일 시너지에 관심을 모은다.

     

    [사진=NEW]

    박신혜는 "감독님의 아이디어와 디테일함 덕분에 서연이를 한층 더 섬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매력적인 선후배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콜'을 촬영하며 한 걸음 앞으로 걸어나가는 느낌을 받았다. 하루 빨리 관객 분들께 '콜'과 서연이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전종서는 "촬영하는 내내 모든 스태프와 함께 진심을 다했다. 관객 분들이 영화에 푹 빠져서 보시길 바란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성령은 "'콜'이 장르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촬영에 매진했다. 스크린에 그 열정이 묻어날 것이라 믿는다", 이엘은 "소품 하나까지도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는 현장이었다. 그 노력이 관객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더했다.

     

    이충현 감독은 "부족한 저를 믿고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배우, 스태프에게 감사 드린다"며 "시대를 넘어 한 통의 전화로 시작된 이야기의 장르적 쾌감을 느끼시길 바라며 후반 작업에 매진해 좋은 결과물로 보답하겠다"고 감사와 포부를 전했다.

     

    한편 '콜'은 후반 작업을 거쳐 올해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