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인전' 마동석 "'마블리' 없다…아드레날린 솟구칠 것"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9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마동석이 영화 '악인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9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악인전'(감독 이원태,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공동제작 트윈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 분)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김무열 분),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 분)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았다. 동수는 적에겐 무자비하고 사업엔 천부적인 재능이 있고 주먹 또한 감히 상대할 자가 없다. 어느 날 그는 접촉사고를 가장해 접근한 정체불명의 사내에게 습격 당해 큰 부상을 입는다. 놈을 직접 찾아 복수할 것을 결심하지만 제 아무리 수많은 조직원과 자본을 가진 동수라도 패턴도, 흔적도 없는 놈을 쫓는 것은 불가능하고 결국 강력반 미친개 태석과 손을 잡는다.

     

    마동석은 "극 중 단순하게 액션을 하거나 주먹을 쓰는 게 아니라 머리가 좋은 인물을 연기한다. 무력과 머리를 같이 쓰는 캐릭터"라고 설명하며 "악랄한 사람이 영화에서 또 한 명의 주연이라서 매력적이더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악인전'에서는 사랑스러운 '마블리' 모습을 볼 수 없냐'는 질문에 마동석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장동수는 웃음기가 전혀 없는 인물"이라며 "살벌하고 조여들고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이야기라서 세지만 재밌게 보시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한편 '악인전'은 오는 5월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