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드레날린 솟구칠 것"…'악인전' 마동석, 조직 보스로 변신(종합)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9

    • 조회 : 2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살벌하게 조여들고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영화다."

     

    배우 마동석이 영화 '악인전'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이번에는 '마블리'가 없다"고 결이 다른 캐릭터를 예고했다. 여기에 배우 김무열, 김성규가 가세했다. 강렬한 세 인물들이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9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악인전'(감독 이원태,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공동제작 트윈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 분)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김무열 분),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 분)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이원태 감독은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아름다운 TV 얼굴' 등의 프로그램을 연출하며 방송계에서 활약한 후 지난해 알려지지 않은 김구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대장 김창수'로 첫 영화를 선보였다. 차기작 '악인전'에서는 권선징악의 단순한 이야기 구조를 탈피, 악과 악이 대결하는 모순적 상황을 통해 인물들의 갈등과 장르적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이원태 감독은 "선과 악이라는 게 절대적 가치가 있지만 상대적으로 작동한다고 생각한다. 윤리의 문제도 상황에 따라 기준이 바뀔 수 있다"며 "그런 이야기를 만들고 싶어 오랫동안 고민했다"고 '악인전'의 출발점을 설명했다. 이어 "이런 주제의식과 장르적 재미를 더했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았다. 동수는 적에겐 무자비하고 사업엔 천부적인 재능이 있고 주먹 또한 감히 상대할 자가 없다. 어느 날 그는 접촉사고를 가장해 접근한 정체불명의 사내에게 습격 당해 큰 부상을 입는다. 놈을 직접 찾아 복수할 것을 결심하지만 제 아무리 수많은 조직원과 자본을 가진 동수라도 패턴도, 흔적도 없는 놈을 쫓는 것은 불가능하고 결국 강력반 미친개 태석과 손을 잡는다.

     

    마동석은 "극 중 단순하게 액션을 하거나 주먹을 쓰는 게 아니라 머리가 좋은 인물을 연기한다. 무력과 머리를 같이 쓰는 캐릭터"라고 설명하며 "악랄한 사람이 영화에서 또 한 명의 주연이라서 매력적이더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악인전'에서는 사랑스러운 '마블리' 모습을 볼 수 없냐'는 질문에 마동석은 "그렇다"고 웃으며 답했다.

     

    마동석은 "지금까지 대부분 영화에서 마동석 자체로 출연해왔고 그걸 좋아한다. 하지만 이번 작품은 결이 다르다. 새롭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악인전'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세 명이 주인공, 더구나 이들이 모두 센 캐릭터들로 그려질 때 밸런스가 잘 맞아야 배우들의 시너지와 긴장감이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획, 각본, 연출을 하신 이원태 감독님이 처음부터 웰메이드 자체로 시나리오를 주셨다. 사적으로도 안 지 오래된 형님이고 신뢰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끄나풀도 없고 성과도 없고 있는 건 성깔과 촉뿐인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 역을 맡았다. 태석은 관내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서 심상치 않은 냄새를 맡지만 상부가 수사를 허락하지 않아 돌아버릴 지경이다. 평소 조폭이라면 치를 떨지만 연쇄살인마를 잡겠다는 일념으로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 그리고 증거인 조직 보스 장동수를 제 발로 찾아간다.

     

    그는 "벌크업을 하면서 15kg 가량의 체중을 늘렸다"며 "극 중 마동석이 연기한 장동수에게 뒤지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이를 듣던 마동석은 "제가 살이 많이 빠져서 굳이 그럴 필요가 없었을 텐데"라고 농을 건네듯 말하며 웃었다.

     

    김무열은 "마동석뿐 아니라 김성규도 극 중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너무 높은 배우들"이라고 칭찬하며 "저 또한 영화에서 장동수와 다투기 때문에 힘으로 아주 지지 않으려 했다. 그런데 힘들더라"고 웃었다.

     

    마동석과 김무열은 비하인드를 덧붙이기도 했다.

     

    김무열은 "마동석의 액션을 현장에서 보고 아름답다는 생각을 했다. 평소에 권투를 하셔서 그런지 주먹 등 몸의 선이 놀랍더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마동석은 "김무열이 카포에라라는 무술을 오랫동안 해와서 몸을 잘 쓴다"며 화답했다. 그러면서 "김무열의 의상 중에 가죽 점퍼가 오직 한 벌 있었는데 함께 액션 신을 찍으면서 옷을 찢어버렸다. 의상팀에 미안하더라"고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김성규는 증거, 흔적, 타깃을 고르는 규칙은 물론 범행 패턴이 없는 극악무도한 연쇄살인마 K로 분한다. 접촉사고를 가장해 고른 범행의 타깃이 하필 조직의 보스 장도수다. 이 사건을 계기로 연쇄살인마를 쫓던 정태석의 레이더에 걸린다. 동수와 태석이 온 힘을 다해 그를 추격할수록 K는 점점 상황을 재밌어 한다.

     

    영화 '범죄도시', 넷플릭스 '킹덤' 등에 출연한 김성규는 "이번에는 끝을 모르고 폭주하는 살인마 역을 맡았다. 그동안 연기한 캐릭터들이 보통 꼬질꼬질했는데 '악인전'에서는 진짜 강렬하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가 공을 들여 촬영을 한 느낌이다. 내가 준비한 것보다 찍힌 모니터 안에서 더 무섭게 나오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마동석은 "관객 분들이 김성규에게 새로운 느낌을 받을 것 같다. 김성규의 눈빛이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칭찬했고 김무열 또한 "김성규는 비교불가한 모습을 보여줬다. 촬영 때도 놀란 적이 많았다. 손끝까지 연쇄살인마 같았던 적이 있었다"고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악인전'은 오는 5월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