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해진, '사자' 관련 법정소송 승소…'시크릿' 촬영 이상 無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9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배우 박해진과 제작중단된 드라마 '사자' 측 사이의 문제가 해결됐다. /이새롬 기자

    박해진, 제작 중단된 '사자'와 무슨 일이?

    [더팩트|김희주 인턴기자] 배우 박해진이 마침내 '사자'와 분쟁을 마무리 하고, 드라마 '시크릿' 촬영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박해진 소속사 마운틴 무브먼트는 9일 "법원이 제작 중단된 드라마 '사자'에 대해 배우 박해진은 출연 의무가 없으며 이와 관련된 허위 언론 보도를 금지한다고 판결했다"며 "'사자'의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박해진을 상대로 제기한 드라마 출연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는 박해진과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가 '사자' 제작사인 빅토리콘텐츠 등을 상대로 제기한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소송의 주요 부분을 인용했다. 이어 빅토리콘텐츠가 '사자'의 촬영 종료일까지 박해진이 '시크릿'에 출연해서는 안 된다는 출연 금지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출연 계약 이후 마운틴무브먼트와 빅토리콘텐츠 사이에 추가로 체결된 처분문서인 3자 합의서 등에 의하면, 촬영 종료일이 두 차례 연장된 사실, 최종적으로 연장된 촬영 종료일이 지난 2018년 10월 31일인 사실이 확인될 뿐이므로, 그 기간이 경과함에 따라 박해진의 '사자' 출연의무는 소멸하였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빅토리콘텐츠가 주장하는 내용은 처분문서의 내용과 맞지도 않아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어 재판부는 박해진 측이 위 처분문서와 다르게 구두 등으로 위 촬영 종료일과 무관하게 촬영 완료 시까지 촬영에 임할 것을 약속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면서, 두 차례 촬영 종료일 연장이 모두 처분문서에 의해 이루어진 점, '사자'는 현재까지 방송국 편성도 이루어지지 못한 상태이고, 2018년 10월 31일 기준으로 대본도 모두 완성되지 않은 점, '사자'의 제작 지연으로 박해진이 1년 넘게 타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하지 못한 점 등을 들어 빅토리콘텐츠의 주장을 배척했다.

     

    나아가 재판부는 빅토리콘텐츠가 박해진이 '사자'에 출연의무를 위반했다는 보도자료 등을 배포하는 행위는 박해진 측의 명예권 내지 영업권을 중대하고 현저하게 침해하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재판부는 빅토리콘텐츠에게, 박해진이 '사자'에 출연할 의무가 있다거나 촬영에 협조할 의무가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하거나 언론사에 제보하는 행위, SNS상에 게시하는 행위, 다른 드라마 제작사 등에 위와 같은 내용을 발송하는 행위의 금지를 명했다.

     

    또 빅토리콘텐츠가 제기한 박해진의 '시크릿' 출연금지 가처분신청은 '이유 없음'으로 기각하며 박해진의 '시크릿' 촬영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김희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