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여러분' 최시원, 사기 포기 선언…국회로 한발짝 다가서나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사기 포기를 선언했다.

     

    9일 밤 방송된 KBS 2TV '국민 여러분' 7. 8회에서는 양정국(최시원 분)이 다시 한 번 부동산 사기에 뛰어들었고, 남편의 정체를 모르는 김미영(이유영)이 사기꾼 일당을 잡기 위해 발로 뛰는 이야기가 긴박하게 펼쳐졌다. 그런데 완벽했던 사기 계획의 성공을 목전에 둔 정국이 마음을 바꿨고, 한 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전개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사진=KBS]

    '서울대 출신 양정국'이라는 가짜 신분을 꿰뚫어 본 김주명(김의성 분)에게 사기꾼이라고 솔직히 말한 정국. 그는 흥미로운 얼굴로 계속해보라는 주명에게 숨기는 것 하나 없이 모든 것을 털어놨다. 서울대는 근처도 가본 적 없고, 용감한 시민이 된 것은 우연이며, 국회의원에 출마한 이유는 자신과 아내가 다치지 않기 위해서라고. 그래서 주명이 어떤 결정을 내리던 무조건 출마해야 하며, 국회의원 꼭 당선돼야 하노라고.

     

    모든 사정을 들은 김주명은 다 마음에 들지만 "사기꾼을 국회의원 만드는 건 국가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정국을 돕는 것을 거절했다. 하지만 정국은 "어차피 예의 없는 사람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는 데가 국회 같은데 나라고 못 갈 게 뭐 있냐"라며 호기롭게 받아쳤다. 그리고는 허위사실유포로 당선 무효가 된 김주명에게 "나는 사기가 나쁜 짓이라는 거 알고 친다. 가끔은 미안하다는 생각도 한다. 그런데 당신은 허위사실 유포할 때 미안했냐"는 팩트 폭격으로 주명을 흔들었다.

     

    어차피 필요한 게 있어서 여기 나왔으니 서로에게 필요한 것만 보고, 알량한 자격 따지지 말자는 정국의 말이 통한 것일까. 김주명은 "실력을 보겠다"면서 정국에게 부동산 사기를 요구했다. 상권이 무너지면서 가격이 떨어진 김주명 소유의 건물을 1.5배의 가격으로 팔아오라는 미션을 던진 것. 성공하면 선거 도우미로 정국의 손을 잡겠다고 했다.

     

    오랜만에 본업으로 돌아온 정국은 작업에 착수했고, 평생 노점을 운영하다 로또를 맞아 살만한 건물을 찾던 부부가 타깃으로 걸려들었다. 그런데 계약 일자를 잡고 먼저 자리를 뜬 부부가 깜박 잊고 두고 간 모자를 돌려주기 위해 나간 정국은 이들 부부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미영을 발견했고, 급하게 몸을 숨겼다. 백경 캐피탈을 조사하던 미영이 최필주(허재호 분)의 뒤를 쫓다 부동산 사기를 알게 됐고, 탐문 수사 중에 노점 부부를 목격한 것.

     

    정국은 미영이 지능범죄수사팀으로 현장에 복귀했고, 그녀의 주된 일이 사기꾼을 잡는 것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박후자를 찾아가 "내 뒤를 미영이가 밟고 있다. 경찰이 쫓고 있다"면서 여기서 멈추자고 제안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자신과 미영의 안위를 위해서 국회의원에 당선돼야 하고, 그러려면 김주명과 손을 잡아야 하는데, 미영에게 쫓기고 있는 진퇴양난의 상황. 정국의 선택은 무엇이었을까.

     

    건물 매매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던 날. 노점 남편을 다른 곳으로 유인한 정국. 끈질긴 추격에도 그를 놓친 미영이 노점 남편을 만나 전해 들은 이야기는 놀라웠다. "이런 헐값에 팔 수 없다"면서 계약이 파기됐다는 것. 그리고는 "돈 있으면 건물 사지 말고 저금을 하세요. 그게 돈 버는 거예요"라고 했다는 정국. 10년, 20년이 지나도 월세는 올리지 않을 거라면서 "맞아봐서 알거든요. 주먹에 맞은 상처는 금방 낫지만, 돈으로 맞은 상처는 평생 낫지 않더라"는 노점 부부의 진심이 정국의 마음에 변화를 일으켰을 터.

     

    박후자와 김주명 앞에 선 정국은 손에 든 계약서를 갈기갈기 찢으며, "못 하겠습니다. 아니 안 할래요"라고 선언했다. 국회의원 나가겠다는 놈이, 국회의원 한다는 놈이, 그런 사람들한테 사기 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부동산 사기를 제 손으로 뒤엎고 김주명의 손을 놓친 정국. 국회의원에 당선돼야만 하는 사기꾼은 과연 무사히 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

     

    한편, 이날 '국민 여러분'은 전국 시청률 6.9%와 7.9%(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월화극 2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1위는 SBS '해치'(7.4%, 8.2%)였고,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3.9%와 4.7%였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