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기청정기 렌털과 일시불, 뭐가 더 유리할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7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올봄 최악의 미세먼지 탓에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늘고 있다. 공기청정기를 사려고 마음먹었다면 우선 빌릴지(렌털) 살지(일시불) 선택해야 한다. 구매 결정을 하기 전 더 현명한 소비를 위해 꼼꼼히 따져볼 부분이 있다.

     


     

    ■ 총 렌털료와 일시불 구매가 비교해야…

     


     

    총 렌털료가 일시불 구매 비용보다 높은 경우가 다수다. 더 비싼 이유가 있다. 렌털 제품은 서비스 이용을 위한 첫 달 가입비(등록비)와 매월 사용료(관리 비용 포함)가 합쳐져서 총 렌탈료가 되기 때문이다.

     


     

    렌털 서비스는 의무 사용 기간을 어길 시 위약금이 발생하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업계 1위인 웅진코웨이의 경우 3년 약정이 기본이며, 1년 사용 이후 중도해지 시 잔여월 렌탈료의 10%를 내야 한다.

     

    코웨이는 25일 바닥 공기까지 청정하는 대용량 공기청정기 ‘코웨이 트리플파워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사진=코웨이)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불만·피해 유형 중 렌털 계약 기간 중 계약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과 관련된 ‘계약해지 관련’ 건이 가장 많았다. 위약금 정책에 대해 제대로 확인해야 하는 까닭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중도해지 위약금이 과다하고 총 렌털료도 구매가보다 높은 경우, 고금리 장기 할부 매매와 비슷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일시불 구매를 하면 공기청정기는 온전히 나의 것이 된다. 물론 렌털 공기청정기도 사용하다가 본인 소유가 될 수 있다. 대부분 의무 사용 기간은 3년이며, 5년 약정 이후에는 내 것이 된다. 하지만 소유권 이전 시기는 업체별로 제각각이기 때문에 꼼꼼히 알아봐야 한다.

     


     

    ■ 필터 자가 교체 가능하다면 일시불 구매도 합리적

     


     

    공기청정기는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제품이다. 필터교체 등 유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공기청정기의 핵심성능인 미세먼지나 악취, 유해가스 제거 성능을 효과적으로 유지하기 어렵다.

     


     

    필터 교체나 청정기 내·외부 청소 등이 어려운 소비자는 렌털 구매가 유리하다. 렌털을 하면 2~3개월에 한 번씩 관리자가 집에 방문하기 때문이다. 웅진코웨이의 ‘코디’, SK매직의 MC(매직케어), 청호나이스 ‘플래너’, 교원웰스 ‘웰스매니저’, LG전자 ‘케어솔루션’ 등 전문인력이 공기청정기 관리를 도맡아 준다.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가전관리서비스 '케어솔루션'을 17일 시작했다. (사진=LG전자)


     


     


     

    반대로 필터 교체나 청소를 스스로 할 자신이 있으면 가격 비교 후 일시불 구매도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공기 질에 대한 관심 증가로 필터 자가 교체(셀프 교체)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청소나 필터 알림 기능과 전용 앱 등을 제공하는 제품군이 확대되며 자체 관리가 쉬워지는 추세다”라고 귀띔했다.

     


     

    ■ 유지비, 미리 계산해보자

     


     

    렌털 제품의 경우 유지비가 따로 발생하지 않는다. 월 사용료에 이미 포함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기청정기를 일시불로 구매하고자 한다면 필터 유지비(교체 비용)도 함께 살펴야 한다.

     


     

    필터 가격은 브랜드와 모델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몇만원 선이다. 통상 공기청정기 필터는 1년에 한 번씩 바꾸도록 설계됐다. 최근에는 물로 씻어 쓰는 타입의 필터를 탑재해 별다른 별도 비용이 들지 않는 제품도 출시된다. 구매 전 제품 가이드라인을 확인하면 대략의 유지비를 짐작해볼 수 있다.

     


     

    여기에 공기청정기 고장 났을 때 비용도 계산해야 한다. 렌탈 업체 대부분 무상 AS(사후서비스)를 강조하지만, 소비자 귀책이 있을 때는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