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새 홈 구장 2G 연속골 "이곳에서 경기 정말 놀라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1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찰떡궁합이다. 손흥민(27, 토트넘)이 소속팀의 새로운 홈 구장에서 연달아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8-2019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체스터 시티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0의 균형을 깨뜨렸다.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후반 33분 왼발 슈팅으로 맨체스터 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맨체스터 시티에 1-0으로 이겼다.

     

    [사진=뉴시스]

    선제골이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은 팀 동료이자 든든하게 골문을 지킨 골키퍼 휴고 요리스와 함께 경기 후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됐다.

     

    요리스는 전반 11분 실점 위기를 잘 넘겼다. 맨체스터 시티는 토트넘에 앞서 선제골을 넣을 기회를 맞았다. 페널티 킥을 얻었다. 요리스는 키커로 나선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시도한 슈팅을 막았다.

     

    소속팀 승리를 이끈 주역이 된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전이 끝난 뒤 'BT 스포츠'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한 팀으로 포기하지 않고 90분 동안 잘 뛰었다. 우리팀 선수들은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새 홈구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와 홈 경기에서도 골을 넣었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첫 골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새 홈 구장에서 열린 첫 번째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두 경기 연속으로 골맛을 봤다.

     

    그는 "새로운 구장을 좋아한다"며 "이곳에서 경기를 치르고 뛰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또한 "새 구장에서 경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안방에서 3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오는 13일 허더즈필드 타운과 EPL 34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