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현회 “목표 향해 일사분란”…신입사원에 1등 5G 주문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5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LG유플러스가 일등이 되려면 구성원 모두가 목표를 향해 일사분란하게 실행해야 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0일 용산사옥에서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 78명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프로정신과 강한 팀워크를 통해 ‘5G 일등’ 실현을 당부했다.

     


     

    프로정신과 강한 팀워크는 신입사원이 갖춰야 할 태도와 자세로 하현회 부회장이 꼽은 키워드다.

     


     

    하 부회장은 “철저하게 준비해 실행하는 프로가 돼야 한다”면서 “프로들은 스스로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목표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집요하게 실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어디서도 보기 어려운 남다른 프로 신입사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또 “선배들과 함께 팀워크를 발휘하여 5G 일등을 향해 매진할 수 있도록 힘찬 발걸음을 내딛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LG유플러스는 ‘5G 일등’ 실현을 위해 우수 인재 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올해 신입 사원 역시 회사 목표에 가장 부합하는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6개월 이상 검증을 실시했다.

     


     

    지난해 9월부터 서류심사, 인적성 검사, 두 차례 심층면접, 인턴십 등 다양한 채용 절차를 거쳐 올해 2월말 최종 합격자를 선발했다. 한달 동안 그룹 연수, 영업 현장근무 등 특별 교육과정을 거쳐 다음 주부터 실무 부서에 배치된다.

     


     

    구체적인 채용 비율을 살펴보면 인문계가 58%로 이공계 보다 높았으며 영업과 서비스 개발 부문이 전체 신입사원의 66%를 차지했다. 이공계가 인문계열보다 취업률이 높은 상황에서 LG유플러스는 인문학적 사고를 바탕으로 5G 서비스의 가치를 쉽고 호소력 있게 고객에 전달할 수 있는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인문계열 채용에 주력했다.

     


     

    인문계 신입사원 전공 역시 ‘경영’과 ‘어문’에 국한되지 않고 소비자학, 시각영상디자인, 산업디자인 등 다양하다. 이는 ‘5G로 고객의 일상이 어떻게 변화되는지’, ‘U+5G만의 차별점이 무엇인지’ 제대로 설명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 인재 확보를 통한 유연한 사고가 중요하다는 하 부회장의 평소 지론이 반영된 결과다.

     


     

    특히 올해에는 통신업계 본격적인 5G 경쟁이 시작됨에 따라 VR콘텐츠 제작, 스마트 드론 개발, 증강현실 드론 교통망 구축 등 5G 관련 경험자도 선발하며 킬러 서비스 발굴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복안이다.

     


     

    한편 LG유플러스 부임 후 첫 신입사원 간담회를 가진 하 부회장은 앞으로도 신입 입사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정기적으로 마련하여 회사 비전을 공유하고 조직 내에서 성장에 대한 생각을 함께 나누는 눈높이 경영을 지속할 계획이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