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 플랫폼 클룩, 2천600억원 추가 투자 유치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이 약 2억25천00만달러(한화 약 2천600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펀딩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 8월 2억달러 규모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한 이후 최대 규모로, 시리즈 D의 총투자금액은 4억2천500만달러(한화 약 4천900억원)를 달성하게 됐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주도한 이번 투자에는 세쿼이아 캐피털, 매트릭스 파트너스, TCV, 아워크라우드 등 기존 투자사가 다시 한 번 동참했다.

     


     

    이번 시리즈 D+ 펀딩을 포함해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액 5억2천만달러(한화 약 6천억원)를 달성한 클룩은 이로써 글로벌 여행 액티비티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유치를 기록하게 됐다.

     


     

    클룩은 2014년 창업 이후, 4년 만에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여행 액티비티 및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홍콩에서 시작한 클룩은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 호주 등지에 지사를 설립, 전 세계 270여개 도시에서 10만여개의 상품을 판매하며 글로벌 액티비티 플랫폼 회사로 성장했다. 여행자들을 위한 차별화된 경험 및 서비스 제공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우고 있는 클룩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글로벌 최대 규모의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으로서 그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됐다는 평가다.

     


     

    클룩은 '모바일 우선 전략'을 취해 2017년 대비 2018년 기준 모바일 예약 건수를 3배로 증대시켜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는 전체 예약 비중의 75% 이상을 차지하는 수치다.

     


     

    클룩은 이런 전략을 바탕으로 새로운 글로벌 시장에서 규모와 성장세를 더욱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한국은 물론,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겨냥한 일본 등 아시아 주요 국가의 인/아웃바운드 시장 활성화를 위해 아시아 지역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클룩.


     

    클룩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창업자인 이썬 린은 "여행지가 선사하는 최고의 경험과 이를 소비할 여행자를 연결해 전 세계를 더 가깝게 하나로 이어질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고운영책임자(COO)이자 공동 창업자인 에릭 녹 파도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가 이번 펀딩에 참여했다는 것은 클룩이 전 세계 모든 고객의 요구를 헤아릴 수 있는, 명실상부 전 세계 1등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을 개발했다는 증명”이라고 자신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투자 파트너인 리디아 제트는 “우리는 클룩이 여행 액티비티 및 서비스 분야에서 모바일 우선 전략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리더라고 생각한다”면서 “아시아는 물론 세계 무대에서 여행 액티비티 분야를 성공적으로 확장해온 클룩이 앞으로도 계속 글로벌 여행 업계의 혁신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