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디트 "'청하 동생 그룹' 수식어, 부담감에 연습량 늘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4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걸그룹 밴디트가 '청하 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밴디트는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번재 미니앨범 '밴디트, 비 앰비셔스!(BVNDIT, BE AMBITIOU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밴디트는 "현실 같지 않다. 꿈꾸는 기분이고 너무 떨린다"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밴디트는 MNH엔터테인먼트가 처음 선보이는 5인조 걸그룹으로, 리더 이연을 비롯해 송희, 시명, 정우, 승은 등 다섯 명으로 구성됐다. 데뷔 전부터 '청하 여동생'이라는 수식어로 주목 받았다.

     

    밴디트는 "청하 동생 그룹이라는 타이틀을 붙여줬을 때 부담스러웠다. 그 부담스러운 만큼 연습량이 어마어마하게 늘었다"며 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밴디트라는 팀명은 단어 본연이 가지고 있는 거친 이미지와 'Be Ambitious N Do It'이라는 큰 품을 품고 나아가라는 긍정적인 이미지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입체적으로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밴디트는 "이름을 듣자마자 '예쁘다'보다 '멋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뜻을 듣고나니 우리와 잘 어울리는 이름 같아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는 '이 노래를 들으면 우리에게 반할 수밖에 없다'는 익살과 당찬 표현을 담아낸 가사가 인상적이다. 플루트 소리로 시작해 뭄바톤, 트랩 리듬 등이 교차한다.

     

    한편 밴디트의 앨범 '밴디트, 비 앰비셔스!(BVNDIT, BE AMBITIOUS!)'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