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디오스타' 여에스더X첸XMC딩동, 이 구역 입담 1인자들...로버트할리는 통편집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1

    • 조회 : 2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여에스더, 첸, MC딩동이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여긴 내 구역인데예~' 특집으로 여에스더, 엑소 첸, MC딩동이 출연했다.

     

    여에스더는 홈쇼핑에서 대박난 유산균 의학품 이야기에 "회사를 세웠다. 잘 나갈 때는 연매출 500억이다. 400억에서 500억 사이인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날 여에스더는 "같이 출연한 사람들 공부를 해왔다. 특히 첸에 대해 많이 알아왔다"고 말하며 엑소의 데뷔부터 첸의 인적 사항을 읊어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첸은 '라디오 스타'에 멤버 중 자신만 2번 출연한 것에 대해 "허튼 소리를 안해서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첸은 솔로 앨범에 대해 "데뷔 7년이나 됐는데, 조바심이 나더라. 그래서 내가 회사에 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MC들은 재계약에 대해 물었고, 첸은 "아직 3년 정도 남았다. 아직은 생각하지 않고 즐겁게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첸은 자신이 '아싸'라고 밝히며 "혼자 있는 시간이 편하다. 연락도 잘 안하는 편이다. 술 먹어도 가장 먼저 집에 간다"고 말했다.

     

    MC딩동은 행사계의 유재석이라고 불린다고 밝히며 "한달에 많을 때는 45개 정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만의 MC 노하우를 밝히며 "대학 행사 때는 미리 가서 학교 분위기나 학생들의 수다를 파악한다. 그래서 행사 때 공감할 만한 멘트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로버트 할리도 이날 녹화에 참석했지만 필로폰 투약 혐의로 통편집됐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