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패션] 하늘 아래 같은 체크 없다, 봄 트렌드 'CHECK'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0

    • 조회 : 5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하늘 아래 같은 체크 없다’ 봄 트렌드 CHECK! (사진=소진실 기자)
    ▲ ‘하늘 아래 같은 체크 없다’ 봄 트렌드 CHECK!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따뜻한 바람과 활짝 핀 벚꽃이 완연한 봄을 알렸다. 봄을 맞아 길거리는 겨울과 다르게 다채로운 패션으로 가득하다. 이번 봄에는 뭐를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매년 봄 빠지지 않고 등장한 '체크' 패턴에 주목하자.

     

    체크는 종류가 많아 스타일링하기 좋은 패턴이다. 이번 봄에는 어떻게 연출해야 할까? 이에 박지빈부터 성훈까지 스타들의 패션 속에서 스타일링 솔루션을 찾았다. 지금 바로 체크!

     

    ▼ ‘이런 오빠 어디 없나요?’ 박지빈

     

    ▲ ‘이런 오빠 어디 없나요?’ 박지빈 (사진=소진실 기자)
    ▲ ‘이런 오빠 어디 없나요?’ 박지빈 (사진=소진실 기자)

    하나의 룩에 한 가지 패턴만 이용해야 한다는 생각은 버리는 것이 좋겠다. 개성과 유니크한 스타일이 트렌드인 지금, 남다른 패션 센스를 뽐내고 싶다면 박지빈의 룩을 참고하자.

     

    박지빈은 차분한 분위기의 댄디룩을 연출했다. 특히 간격과 컬러가 각각 다른 두 가지 체크 패턴을 믹스 매치한 재킷을 선택해 화려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줬다. 여기에 스퀘어 프레임 안경을 더해 부드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 ‘훈내 터진 로이방 씨’ 성훈

     

    ▲ ‘훈내 터진 로이방 씨’ 성훈 (사진=소진실 기자)
    ▲ ‘훈내 터진 로이방 씨’ 성훈 (사진=소진실 기자)

    화려한 스타일링이 부담스럽다면 베이식한 디자인을 선택해보자. 배우 성훈은 블랙과 그레이 컬러를 활용해 시크한 체크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블랙 컬러의 맨투맨과 슬랙스를 매치한 뒤 그레이 롱 코트를 아우터로 착용했는데, 간격이 일정한 베이식한 체크 패턴을 선택해 댄디하게 완성했다.

     

    ▼ '17살 나이 차도 극복' 미나♥류필립

     

    ▲ '17살 나이 차도 극복' 미나♥류필립 (사진=소진실 기자)
    ▲ '17살 나이 차도 극복' 미나♥류필립 (사진=소진실 기자)

    체크 패턴은 종류가 다양해 커플룩, 시밀러룩으로 연출하기 좋다. 간격과 크기가 다른 패턴을 각각 이용하면 다르지만 통일성 있는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2019 F/W 서울패션위크 현장을 찾은 미나-류필립 부부는 컬러와 패턴를 다르게 연출한 체크룩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모두 그레이시한 컬러를 선택했지만 톤 차이를 줘 재미있는 커플룩을 연출했다.

     



    오지은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