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름아부탁해' 측 "이영은, 분위기 살리는 촬영장 비타민"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1

    • 조회 : 1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이영은이 싱그러운 봄꽃 미소로 '여름아 부탁해'의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29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저녁일일극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 제작진이 주인공 왕금희 역을 맡은 이영은의 촬영현장 스틸컷을 첫 공개했다.

     

    사진 속 이영은은 절대 동안과 함께 청순한 미모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화사한 미소 속 언뜻 비치는 장난기 어린 표정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든다. 또한 앞으로 그녀가 드라마 속에서 보여줄 10년 차 새댁 왕금희로의 사랑스러운 변신을 기대케 만든다.

     

    [사진=KBS]

    극중 이영은은 지금의 남편 한준호(김사권 분)가 아버지의 병환으로 의대를 그만둘 위기에 처하자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에 결혼을 결심, 시아버지를 극진히 간호하면서 남편을 잘 나가는 성형외과의로 만들어준 내조의 여왕이자 나영심(김혜옥 분), 왕재국(이한위 분) 부부의 착하고 싹싹한 첫째 딸 왕금희 역을 맡는다.

     

    금희는 심지어 남편의 돌아가신 새 어머니의 제삿상까지 챙기고, 시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혼자서 생활하는 형 한석호(김산호 분)까지 지극정성으로 챙기는 현모양처, 결혼 10년 차라고는 믿지기 않을 정도로 남편을 향한 사랑을 보내는 금희의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에너지는 안방극장에도 그대로 전달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영은은 촬영 중간 쉬는 시간마다 먼저 나서서 스스럼없는 장난과 애교로 분위기를 업시키는 비타민 같은 존재다. 극 안팎에서 선후배 연기자들과 스태프들까지 챙기는 모습은 극중 캐릭터와 구분이 안될 정도다"라며 칭찬했다.

     

    한편, 입양으로 엮이는 가족들의 모습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낸 힐링가족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비켜라 운명아' 후속으로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