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짐 자무쉬 '더 데드 돈트 다이', 올 칸영화제 개막작 선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1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가 올해 칸국제영화제의 포문을 연다.

     

    11일(우리시간)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짐 자무쉬 감독의 신작 '더 데드 돈트 다이'가 올해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개막일인 5월14일 뤼미에르 극장을 통해 공개된다"며 "동시에 올해 첫번째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사진=Animal Kingdom]
    [사진=Animal Kingdom]

    '더 데드 돈트 다이'는 미국 센터빌 마을에 등장한 좀비로 인해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일을 그린 좀비 공포 코믹물이다. '패터슨'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짐 자무쉬의 작품이자 배우 빌 머레이, 아담 드라이버, 틸다 스윈튼, 클로에 세비니, 이기 팝, 셀레나 고메즈 등이 출연한다.

     

    짐 자무쉬 감독은 지난 1984년 영화 '천국보다 낯선'으로 칸국제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받으며 전세계에서 주목 받았다. 이후 '커피와 담배'(1993)로 단편부문 황금종려상, '브로큰 플라워'(2005)로 칸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했다. 지난 2016년에는 경쟁작 '패터슨', 미드나잇 섹션 '김미 데인저'로 칸을 방문했다.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린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