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퍼밴드' 윤종신 "기존 오디션 비해 변수 많아, 예측 불가능"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1

    • 조회 : 3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슈퍼밴드' 윤종신이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 변수가 많아 우승자 예측이 어렵다고 털어놨다.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JTBC에서 새 음악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 뮤지션)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슈퍼스타K'와 '팬텀싱어' 등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윤종신은 기존 오디션과 달리 변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종신은 "기존 오디션에 비해 변수가 많다. 1라운드에서 돋보이는 군계일학 친구가 끝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조합들이 많다. 싱어와 악기 주자들, 콘셉트에 대해 1,2등과 우승팀에 대해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복합적인 오디션이다"라며 녹화 분위기를 전했다. 윤종신은"그런 과정을 통해서 '밴드 재미있네' '저런 공연을 가야지' 하는 음악을 듣는 시청자층이 넓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음악인으로서 밴드 음악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도 드러냈다.

     

    윤종신은 "꽤 오랫동안 오디션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을 했는데 그 때부터 어쿠스틱과 밴드를 많이 강조했다. 심사를 할 때부터 밴드나 그룹에게 조금 더 어드밴티지를 마음 속에서 줬던 것이 사실이다"라며 밴드 음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비주류이기도 하고, 밴드 음악이 잘되면 아이돌이나 솔로와는 파급력이 또 다르다. 스타 한 팀이 탄생하는 것 외에도 음악 전반적으로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악기를 잘하는데 밴드를 안하고 세션맨을 한다. 밴드의 히트 사례가 많아져야 겠다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 책임감을 갖고 임했다. 밴드나 어쿠스틱 음악을 지지하고 히트 사례를 끌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사심을 갖고 너무 재미있게 하고 있다"고 음악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강조하기도 했다.

     

    '슈퍼밴드'는 세상에 없던 새로운 음악과 그 음악을 탄생시키는 숨겨진 음악천재들의 성장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보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 연주, 싱어송라이터의 재능을 지닌 음악천재들이 모여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간다.

     

    '슈퍼밴드'에는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 뮤지션)이 마스터 군단으로 출연한다. 이들은 참가자들의 천재성을 발견하고 선배 뮤지션으로서 음악적 조언자 역할을 할 예정이다. MC는 전현무가 맡았다.

     

    '슈퍼밴드'는 오는 12일 오후 9시에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