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치' 정일우·고아라, 애틋한 재회…군주-궁녀로 첫 대면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5

    • 조회 : 1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해치'의 배우 정일우와 고아라가 애틋한 재회를 한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제작진은 정일우와 고아라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영조(정일우 분)와 여지(고아라 분)는 뜻을 함께 하며 살주 소녀 사건에서 과거 부정 사건까지 해결했다. 하지만 영조가 여지에게 절친한 벗 이상의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이들의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인원왕후(남기애 분)가 여지를 궐내에 들여 대비전 나인으로 삼으면서 향후 영조와 여지가 어떻게 재회할지 관심을 높였다.

     

    [사진=SBS]

    그런 가운데 정일우와 고아라의 궁궐 재회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왕세제와 사헌부 다모가 아닌 조선의 절대 군주와 궁녀로 첫 대면인 것.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다. 뜻을 함께했던 절친한 벗으로 장난기 많았던 이전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서로를 향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뒤섞인 애잔한 눈빛으로 서로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다.

     

    특히 고아라의 두 눈가에 눈물이 가득 맺혀있어 눈길을 끈다. 정일우를 곁에서 보필하기 위해 궁녀가 된 이후에도 항상 그를 멀리서 지켜봐야 했던 그는 터질 듯한 울음을 애써 참고 있다. 더욱이 고아라는 "저하를 지킬 수 있다면 평생을 궐에서 살게 돼도 괜찮다"라며 정일우를 향한 속마음을 드러낸 바. 두 사람이 영조와 궁녀로 재회함과 동시에 이들의 관계가 향후 어떻게 변할지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은 "앞으로 고아라는 궐내에서 정일우에게 보탬이 되며 이전과는 또 다른 우정을 그려낼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