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더나인 "크러쉬, 방송할 땐 따뜻·녹음실에선 선생님 같아"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7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원더나인이 크러쉬와 작업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원더나인은 17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번째 미니앨범 'XI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원더나인은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나인틴' 파이널 경연 무대를 통해 선발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전도염 정진성 김태우 신예찬 정택현 유용하 박성원 이승환 김준서 등 9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지난 1월 프로그램 종영 후 약 두 달만에 초고속 데뷔를 하게 됐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원더나인은 크러쉬와 작업 소감을 전했다. 크러쉬는 '언더나인틴'에 보컬디렉터로 출연한 인연으로 원더나인의 수록곡 '도미노' 프로듀싱까지 맡게 됐다.

     

    정진성은 "'언더나인틴' 예비돌 했을 때 디렉터가 크러쉬였다. 곡을 선물 받는다고 해서 떨렸다. 크러쉬 느낌도 살리면서 아이돌 느낌도 살려 굉장히 만족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승환은 "디테일하게 감정선을 잡아줬다. 세세하게 체크해줘서 저희의 곡이 더 잘 나온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친절하고 따뜻한 줄 알았는데 녹음실 들어가면 꼼꼼하게 체크해줘서 선생님 같다는 생각했다"고 말했다.

     

    원더나인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실력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 목표"라며 "저희는 뭐든지 다 잘하고 싶다. '만능돌'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 비글미 넘치는 아이돌이 많지만, 비글미 하면 지지 않을 자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원더나인의 첫번째 미니앨범 'XIX'은 아라비아 숫자 19의 표기로, '언더나인틴'에 참가했던 9명의 만 19세 미만 소녀들이 아이돌로서 하나가 됐음을 뜻한다.

     

    타이틀곡 '스포트라이트(Spotlight)'는 흥겨운 트랩과 댄스 홀 비트 바탕의 라틴 팝 사운드가 특징으로, 중독성 있는 보컬 멜로디가 돋보이는 노래. 멤버들의 강렬한 카리스마와 각잡힌 칼군무로 패기 넘치는 신인의 모습을 표현했다.

     

    이번 앨범에는 '스포트라이트' 외에도 음원강자 크러쉬가 프로듀싱과 피처링을 맡아 화제를 모은 곡 'Domino (Feat. Crush) (Prod. Crush, Gxxd)'와 청춘을 이야기하는 22분 가량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우리들의 이야기' 등 총 7곡이 수록됐다.

     

    한편 원더나인은 지난 13일 앨범을 발매했으며, '쇼음악중심'에서 데뷔 무대를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