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디오스타' 강주은, "최민수와 살면서 그릇 커졌다...도 닦는 심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8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주은이 최민수의 결혼 생활 이후 자신이 많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강주은, 임요한, 정경미, 권다현이 출연했다. 강주은은 "최민수라는 재료가 나에게 왔는데, 어떻게 요리해야되나 고민을 많이 하며 산 세월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주은은 "최민수씨와 살면서 나도 많이 바뀌었다. 그 사람을 안만나고 내 계획대로 살았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 거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에 김구라는 "그릇이 많이 커졌죠?"라고 말했고, 강주은은 "많이 커졌다. 도를 닦는 심정으로 살았다. 그런데 10년이 지나니 남편도 바뀌더라. 10년 동안은 내가 맞춰졌는데, 10년이 지나니 남편이 나를 맞춰주기 시작하더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