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효성 방통위원장 “5G 서비스 수준 정확히 알려야”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7

    • 조회 : 4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5G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를 모집할 때 서비스 품질 수준을 사전에 정확히 알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 5G 서비스 체험관을 방문한 뒤 이동통신 3사와 유통업계와 가진 간담회에서 “단말기 판매 접점에서 이용자에게 고지 사항을 철저히 안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간담회는 이통 3사의 수도권 영업을 책임지는 임원과 이동통신유통협회, 집단상가연합회, 판매점협회가 모여 5G 서비스 활성화와 단말기 유통 건전화 방안을 주제로 마련됐다.

     


     


     

    이 위원장은 “5G 서비스가 초기 시장이기 때문에 완성도 면이나 커버리지, 데이터 전송속도 등의 일부 부족한 점이 있을 수 있는데 자칫 이용자들이 잘 모르고 가입해 불만이 생기고 오해의 여지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5G 이동통신 가입자를 모집할 때 현재 수준을 정확히 알려 합리적인 소비자 선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걸 강조한 것이다.

     


     

    이효성 위원장은 “단순히 과열경쟁으로 가입자를 확보하는데 급급하면 안되고 여러 서비스와 이용 등 시장경쟁의 가치를 생각해달라”며 “소모적인 마케팅보다 이동통신업계가 상생해 5G 커버리지 완성, 콘텐츠 개발 등의 품질 경쟁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5G 상용화 초기 시장에서 과도한 지원금 등의 마케팅 경쟁을 지양할 것을 주문했다.

     


     

    초기 시장이 마케팅 중심으로 형성될 경우 향후 이용자들이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기대하는 것보다 자칫 보조금에 기댄 영업 방식만 기대할 수 있다는 뜻이다. 품질이나 요금 서비스 경쟁이 무색해질 수도 있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효성 위원장은 또 “국내에서 5G 통신이 상용화됐고, 영상 콘텐츠나 단말기 등 새로운 시장이 활성화되고 관련 산업의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통사와 유통 종사자가 협력 상생해 노력해야 할 과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5G 커버리지, 속도 등 품질과 콘텐츠 등의 완성도를 빠르게 높이는데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