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지체장애 연기 첫 도전, 힘들더라"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7

    • 조회 : 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신하균이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지체장애인 역을 연기하면서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제작 명필름, 조이래빗)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 육상효 감독이 참석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 피 한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이들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신하균은 머리 좀 쓰는 형, 세하 역을 맡았다. 세하는 동구가 가장 믿고 따르는 형이자 두 사람이 함께 사는 '책임의 집' 대표 브레인이다. '책임의 집' 대장이었던 신부님이 돌아가시고 시설에 대한 정부 지원이 끊기자 봉사활동 인증서 발급 등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비상한 대처 능력으로 동생과 '책임의 집' 식구들을 챙긴다.

     

    신하균은 "몸을 움직이지 못한다는 게 이렇게 어려울지 몰랐다. 처음 도전한 연기였는데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가만히 있으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 점이 되게 어렵더라"고 거듭 덧붙였다.

     

    또한 "공격적이고 거친 면이 있지만 따뜻하고 삶에 대한 의지와 동생에 대한 사랑이 있는 모습을 연기하려 노력했다"며 캐릭터 구축 과정을 밝혔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오는 5월1일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DB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