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의혹…피해 여성 오늘(19일) 경찰 고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9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카톡방 멤버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여성이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톡 대화방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의혹과 관련해 사진 및 음성파일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KBS '뉴스9'에 따르면 피해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지방 팬사인회를 앞두고 정준영 일행과 호텔방에서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고, 다음날 잠에서 깨어나 보니 옷이 모두 벗겨진 채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옆에는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정준영 등 일행 5명이 방안에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경찰이 입수한 정준영 씨의 단체 대화방에서도 집단 성폭행 정황을 암시하는 대화가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당시 상황을 녹음한 것으로 보이는 음성파일을 공유하고, 피해 여성과의 관계를 촬영했는지 서로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KBS '뉴스9' 캡처]

    이같은 정준영 일행의 집단 성폭행 의혹은 A 씨가 최근 공익신고자 방정현 변호사에게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을 확인요청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A씨는 사건이 일어난 당시에는 수치심이 들어 상황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으로,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대로 성폭행 혐의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카메라 이용 등 촬영) 위반 혐의로 구속됐으며, 최종훈은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