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영애17' 김재화, 세상 깐깐한 막걸리 회사 사장으로 컴백

    • 매일경제 로고

    • 2019-04-19

    • 조회 : 3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버럭 끝판왕 김재화가 돌아온다.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연출 한상재, 극본 한설희·백지현·홍보희, 이하 '막영애17')은 19일 불꽃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재화(김재화 분) 앞에서 잔뜩 주눅 든 영애(김현숙 분)와 미란(라미란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비범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재화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눈을 부릅뜬 김재화는 목에 핏줄까지 세우고 폭풍 잔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재화의 불꽃 카리스마에 잔뜩 긴장한 영애와 미란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귀까지 쫑긋하고 영애에게 걸려온 전화에 촉을 세 우는 미란과 보석의 모습도 호기심을 증폭한다. 영혼을 잃은 눈동자로 노트북을 챙겨 어디론가 향하는 영애. 과연 재화의 등장으로 낙원사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사진=tvN]

    19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세상 깐깐한 거래처 사장 재화를 위해 24시간 대기조로 변신한 낙원사의 '웃픈' 하루가 펼쳐진다. 지난 16시즌에서 "이 건 아니지 않나?"를 연발하며 영애를 달달 볶았던 '김이사' 재화가 막걸리 회사 사장으로 돌아온다. 김재화의 재등장으로 영애는 물론 낙원사 식 구들에게 지옥문이 열릴 전망. 김재화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낙원사 식구들의 하루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가 쏠린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 신스틸 러 역할을 톡톡히 했던 김재화가 또 어떤 연기로 극을 하드캐리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막영애17' 제작진은 "김재화가 낙원사 고객으로 등장해 또 한 번 영애를 긴장시킨다. 김현숙과 김재화의 차진 연기 케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재화의 남모를 사정까지 밝혀지며 유쾌한 웃음과 함께 공감도 불러올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재화의 활약이 기대되는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 11회는 19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정명화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