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젤예' 유선, '짠내폭발' 독박육아…워킹맘은 웁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2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이 독박육아 중인 워킹맘의 울분을 토해냈다.

     

    KBS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 프로덕션)에서 유선은 만능 워킹맘 강미선 역을 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17~20회분에서 유선은 남편이 발발시킨 친정과 시댁의 육아 전쟁에서 최대 피해자로 전락했다, 결국 유선은 날로 진화하는 시댁에 울화를 터트렸다.

     

    [사진=KBS]

    극중 강미선(유선 분)은 친정엄마 박선자(김해숙 분)에게 점점 불편함을 느끼던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가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에게 박선자가 자꾸 때린다고 일러바치면서 불똥을 온몸으로 받았다. 강미선은 하미옥에게 걸려온 전화를 바쁜 직장 일로 인해 응답하지 못했고, 급기야 하미옥은 은행까지 찾아왔다. 하미옥은 박선자의 도움 없이 육아와 살림을 도맡으라 했고, 자신은 모든 것을 다 해냈다는 억지 발언으로 강미선을 몰아붙였다. 이에 강미선은 "왜 여자들만 그 도리를 다해야 되는데요? 왜 여자들만 대한민국의 초석을 다져야 되는데요? 왜 여자들만 희생해야돼요?"라고 울분을 토해냈다.

     

    강미선은 정진수가 말도 안 되는 논리를 늘어놓다 눈물을 터트리자, 어쩔 수 없이 박선자와 정진수를 화해시키기 위해 박선자를 찾아갔다. 그러나 박선자마저 강미선을 심하게 나무하자, 강미선 역시 백년손님이라고 하는 사위를 왜 때렸냐며 폭발했다. 심지어 사건의 발단을 박선자 탓으로 돌리면서 과부 레퍼토리는 지긋지긋하다고 악까지 지르는 등 오열을 쏟아냈다.

     

    강미선은 정진수의 고급 자전거와 낚싯대 등을 팔아 육아도우미 비용으로 쓰겠다고 선전포고했다. 그러나 하미옥이 이를 보고 또다시 잔소리를 했다. 강미선은 "어머님 아들만 스트레스받는 줄 아세요! 저도 스트레스 받아요! 특히 당신 아들만 감싸고도시는 어머님 때문에 더 스트레스 받는다구요!"라고 속마음을 터트렸다. 그러자 갑자기 하미옥은 자신이 육아를 전담하겠다고 선언했고, 당황스러움에 사로잡힌 강미선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유선은 독박육아에 시달리는 워킹맘의 짠내 나는 감정을 100% 표현해냈다. 솔직담백하게 풀어낸 대사 전달력과 캐릭터의 감정선을 진정성 있게 이끌어 낸 열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극강으로 이끌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