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장풍' 김동욱, 갑질 재벌3세 저격…핵사이다 활약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3

    • 조회 : 3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새로운 악덕 갑질 사업주의 등장과 함께 근로감독관 김동욱의 일당백 활약이 통쾌함을 선사했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 9-10회 방송이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으로 9회 6.6%, 10회 7.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진갑(김동욱 분), 덕구(김경남 분), 선우(김민규 분)가 경찰서를 나오며 "가자! 똥 치우러!"라고 말하는 엔딩신은 순간 최고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9회 2.9%, 10회 3.6%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이날 방송은 상도여객의 사장 구대길(오대환)의 구속과 함께 웃음을 되찾은 선우의 가족과 조진갑, 그리고 갑을기획 패밀리 천덕구, 백부장(유수빈), 오대리(김시은)의 화기애애한 저녁 식사 장면으로 시작해 훈훈함을 선물했다.

     

    저녁 식사를 하던 도중 우연히 접하게 된 뉴스에서는 양태수(이상이 분)를 주인공으로 한 '잊을 만하면 터지는 재벌 3세 갑질'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다. 천덕구는 땅콩 항공, 라면 상무에 이어 영화 '베테랑'에 등장한 '어이가 없네' 재벌 캐릭터까지 실제로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놨던 갑질 사례가 양태수를 벤치마킹 한 것이라 밝혀 시청자들에게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업무를 보고 있던 조진갑은 매일 야근을 하고 있는 동생이 다니고 있는 회사 문제로 민원을 접수하러 온 언니 장은지의 사연을 듣게 됐다. 작은 IT 업체의 웹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동생이 지난 2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살인적인 야근을 하고 있다는 것. 이에 조진갑은 바로 근로감독을 나갔지만, 해당 IT 업체 휴먼테크의 사장은 적반하장이었다. 조진갑은 그 회사에서 근무 중이었던 장은지의 동생 장은미에게 혹시라도 피해가 갈 것을 우려해 더 몰아세우지 못했다.

     

    하지만 여기서 포기할 조진갑이 아니었다. 우연히 오토바이 배달원들의 이야기를 듣게 된 조진갑은 그들에게 못 받은 임금을 받게 해주겠다는 조건을 걸고, 살인적인 야근을 하는 휴먼테크에 배달을 갈 때 현장 사진을 찍어줄 것을 부탁했다. 휴먼테크가 고의적으로 출, 퇴근 기록을 조작해다는 증거를 입수한 조진갑은 본격적인 갑질 응징에 나설 준비를 했다.

     

    그 사이 조진갑은 우도하(류덕환 분)와 양태수와 뜻밖의 재회를 했다. 이 때문에 조진갑은 상도여객과 미리내재단의 배후에 갑 오브 갑인 명성그룹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또한 휴먼테크 역시 양태수가 새로운 사장으로 부임한 티에스의 하청 업체라는 사실이 밝혀져 조진갑과 양태수의 관계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형성됐다.

     

    무엇보다 상도여객으로 복직한 선우를 양태수는 자신의 운전기사로 불러들이면서 이들의 악연이 계속 될 것을 암시했다. 양태수는 또 다시 선우를 괴롭혔고, 이를 우연히 목격하게 된 천덕구는 태수를 향해 분노의 펀치를 날리게 되면서 과거 10년 전, 조진갑이 폭력 교사라는 누명을 씌게 된 사건과 연결되어 있는 모든 주인공들이 경찰서에 모이게 됐다.

     

    이 장면에서 조진갑의 핵사이다 활약이 다시 빛을 발했다. 양태수의 변호사로 등장한 우도하는 법률 용어를 능숙하게 쏟아내 천덕구를 압박했다. 선우의 연락을 받고 도착한 조진갑은 양태수에게 휴먼테크에서 일하던 장은미가 혼수상태 소식을 전한 동시에 증거를 가지고 있다는 말 한마디로 바로 그를 제압했다. 특히 "내가 거기 있었다는 증거 있어?"라고 묻는 양태수의 말에 조진갑은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여유 있게 "없을 것 같냐? 나 조장풍인데?"라고 대꾸하는 장면에서는 짜릿함과 함께 김동욱의 아우라가 한 방에 전달됐다.

     

     

    그러나 반전은 있었다. 천덕구, 선우와 함께 폼나게 경찰서를 나왔지만 사실 조진갑은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 천덕구는 지금부터 증거를 찾아야 한다는 조진갑의 말에도 초긍정 마인드로 "선생님~ 양태수 우리가 잡아버리죠"라고 답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두 번째 악덕 갑질 응징 타깃을 확정한 조진갑과 천덕구의 콤비 플레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