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우성·김하늘 '바람이 분다', 베일 벗었다…바닷가의 로맨틱 웨딩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3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바람이 분다' 배우 감우성과 김하늘의 로맨틱한 케미가 베일을 벗었다.

     

    23일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제작진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연애시대' '키스 먼저 할까요?' 등 멜로 수작을 남긴 감우성과 멜로의 여러 얼굴을 자신만의 색으로 그린 김하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다.

     

    [사진=JTBC]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감우성과 김하늘은 로맨틱 시너지로 설렘 지수를 높인다.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턱시도를 입은 감우성과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김하늘의 행복한 한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난데없이 끼어든 민폐 커플의 온갖 방해에도 서로만을 향하는 달달한 미소가 로맨틱한 바람을 불러일으킨다.

     

    김하늘을 번쩍 안아 든 감우성의 따뜻한 눈빛과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짓는 김하늘의 모습은 심장을 간질이며 궁금증을 높인다. 오가는 눈빛만으로 로맨틱한 시너지를 발산하는 감우성과 김하늘. 이별 끝에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도훈과 수진의 특별한 로맨스가 어떤 감성 바람을 불러일으키며 마음에 스며들지 기대를 더한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도훈으로 분한다. 갑자기 드리운 시련 속에서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김하늘 분)만은 지키고 싶은 남자다. 김하늘이 연기하는 수진은 이별의 끝에 사랑과 다시 마주하는 인물. 인생의 전부였던 도훈과의 결혼이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하게 되는 캐틱터로 김하늘의 연기 변신에도 기대가 쏠린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27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