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내의맛' 양미라♥정신욱, 양은지 가족 만나러 태국행 '흥자매 상봉'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3

    • 조회 : 1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원조 셀럽 양 자매, 양미라와 양은지가 태국에서 뭉쳤다.

     

    23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양미라-정신욱 부부가 동생 양은지-이호 부부와 세 명의 조카들을 만나러 깜짝 태국행을 감행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오랜만에 데이트에 나선 양미라-정신욱 부부는 배를 타고 들어가 장작으로 구운 삼겹살을 먹을 수 있는 '미라슐랭 피셜' 맛집에 도착했던 상태. '양정 부부'는 위(胃)대(大)한 부부답게 거침없는 폭풍 먹방을 만끽했고, 맛있는 음식 앞에서 생각나는 가족, 태국에 거주하고 있는 친동생 양은지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양미라는 걸그룹 베이비 복스 출신이자 둘도 없는 절친인 동생 양은지, 훈남 축구 선수로 유명한 매제 이호, 그리고 애교 가득한 양은지의 막내딸 지음이와 반가운 통화를 하게 됐던 터. 직후 양정 부부는 동생 내외와 조카들을 만나기 위해 그들이 살고 있는 태국행 티켓을 예매했다.

     

    양미라-정신욱 부부는 동생 가족을 위해 쉴 틈 없는 택배 전쟁으로 공수한, '거대한 선물 산'을 이고 지고 끌고서 태국에 도착했다. 보고 싶은 마음에 한달음에 달려온 동생 양은지와 양은지의 세 딸 지율-지아-지음은 손수 만든 환영 플래카드를 들고 두 사람을 맞이했고, 드디어 만난 이들은 끌어안고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양미라와 똑 닮은 동생 양은지, 두 양 자매의 유전자로 길쭉길쭉한 기럭지를 지닌 양은지의 첫째와 둘째, 매제 이호와 붕어빵처럼 닮은 막내가 한자리에 모여 현장은 흥이 폭발했다.

     

    짐 실으랴, 조카들과 놀아주랴, 정신없는 양정부부, 보기만 해도 행복한 양은지-이호 부부,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세 명의 조카들까지, 무려 일곱 명이나 되는 양 자매의 시끌벅적한 태국 여행이 시작됐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