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아블로가 마더 2를 만났다, 신작 '킹덤 오브 나이트'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2

    • 조회 : 4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디아블로 느낌이 나는 인디게임 '킹덤 오브 나이트'가 킥스타터 등록 이틀 만에 목표액을 달성했다 (사진: 공식 영상 갈무리)
    ▲ 디아블로 느낌이 나는 인디게임 '킹덤 오브 나이트'가 킥스타터 등록 이틀 만에 목표액을 달성했다 (사진출처: 공식 영상 갈무리)

    90년대를 풍미한 명작 RPG 느낌을 물씬 풍기는 신작게임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80년대 미국에서 악마와 싸운다는 독특한 설정이 눈길을 끄는 ‘킹덤 오브 나이트(Kingdom of Night)’가 그 주인공이다.

    ▲ 블랙 세븐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킹덤 오브 나이트' 소개 영상 (영상출처: 단겐 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

    지난 19일, 블랙 세븐 스튜디오는 자사가 개발 중인 인디게임 ‘킹덤 오브 나이트’를 킥스타터에 공개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등록 당일, 목표금액 1만 달러(한화 약 1,140만원) 중 절반을 모았으며, 출시 이틀 만인 지난 21일에는 목표금액을 달성하며 펀딩에 성공했다.

    '킹덤 오브 나이트'는 80년대 미국 교외를 배경으로 한 넓은 맵에서 다양한 퀘스트를 수행하며 악마를 무찌르는 스토리 중심 쿼터뷰 방식 액션RPG다. 개발사 블랙 세븐 스튜디오는 ‘킹덤 오브 나이트’에 대해 ‘디아블로가 마더 2를 만났다’고 표현했다. 실제로 킥스타터 등록과 함께 공개된 영상을 보면 ‘디아블로’를 연상케 하는 음울한 분위기와 다양한 악마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판타지 세계관으로서는 드물게 80년대 미국 교외지역을 공간적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점은 ‘마더 2’를 연상케 한다.


    80년대 미국 교외 지역을 배경으로 악마와 싸운다는 설정은 '디아블로'와 '마더 2'를 연상케 한다 (사진출처: 공식 영상 갈무리)
    ▲ 80년대 미국 교외 지역을 배경으로 악마와 싸운다는 설정은 '디아블로'와 '마더 2'를 연상케 한다 (사진출처: 공식 영상 갈무리)

    지난 2018년 4월 ‘원 나이트(One Night)라는 이름으로 킥스타터에 도전한 바 있으나 목표액 달성에 실패한 바 있다. 개발사 블랙 세븐 스튜디오는 실패를 교훈 삼아 이번 킥스타터 도전에 앞서 단겐 엔터테인먼트(DANGEN Entertainment)와 제휴해 프로젝트를 감수 받았으며, 크라우드 펀딩 개시 이틀만에 목표금액을 달성하며 순항 중이다.

    ▲ 서로 다른 아이템과 스킬을 사용하는 다양한 직업군이 등장한다 (사진출처: 공식 영상 갈무리)

    ▲ 게임에 등장하는 보스 아트워크 (사진출처: 킥스타터 펀딩 페이지)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메카 서형걸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