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전략' 민관 5차례 만난다…실감콘텐츠부터 '시작'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4

    • 조회 : 2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과기정통부가 5G+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기업과 함께 5차례 간담회를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4일 가상현실과 증강현실(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5G+ 전략은 10대 핵심산업으로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 CCTV, (미래형)드론, (커넥티드)로봇, 5G V2X, 정보보안, 엣지컴퓨팅을 꼽았다. 5대 핵심 서비스로는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가 선정됐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좌) [사진=과기정통부]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전략산업별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첫 간담회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민간 업계?전문가와 논의했다.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초기시장의 빠른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분야로, 5G 콘텐츠 시장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동 간담회의 첫 번째 논의 분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15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간담회를 5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개최할 계획으로 5G포럼, 분야별 협의체, 협?단체 등 상시적인 의견수렴 채널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G+ 전략산업 분야별 책임관과 프로젝트 매니저(PM)를 지정했다.

     

    분야별 책임관과 PM은 오너십을 가지고 산?학?연과 적극적으로 소통?협업하고 5G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한 목표 설정과 신규과제 발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5G+ 전략의 범국가적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의 5G+ 전략위원회?실무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기로 했다. 범부처 및 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한 총성 없는 전쟁이 이미 시작된 만큼, 가장 앞서 국가적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분야별 구체적 목표와 이행방안 마련, 민간의 애로사항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김문기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