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영애17' 김현숙부터 리지까지…"종영 아쉬워, 큰 사랑 감사"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6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막영애' 군단이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과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26일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이하 '막영애17', 극본 한설희·백지현·홍보희, 연출 한상재) 제작진은 이날 종영을 앞두고 출연 배우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막영애17'에서는 낙원사로 컴백한 워킹맘 영애(김현숙 분)의 파란만장한 오피스 라이프와 육아휴직을 선언한 승준(이승준 분)의 육아활투극이 웃음과 공감을 안겼다. 역대 최고 시청률까지 기록한 '막영애17'은 뜻깊은 종영을 맞이했다.

     

    [사진=tvN]

    '영원한 영애씨' 배우 김현숙은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에서 워킹맘으로 더할 나위 없는 변신을 선보이며 공감을 이끌었다. 12년간 시청자들과 함께 성장해 온 영애 김현숙은 "‘막영애'가 청춘의 한 페이지에 있다고 말씀해 주시는 애청자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따뜻한 메시지를 보냈다.

     

    철없는 사랑꾼에서 '육아대디'로 성장하며 좌충우돌 육아일기를 그려낸 배우 이승준은 "어느 시즌보다 격한 공감과 응원을 받았다. 배우로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남편이자 아빠로, 그리고 육아까지 새로운 이야기를 전해드렸다. 변함없이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영애·승준 부부의 끝나지 않은 육아활투극과 매 시즌 평범하지 않았던 엔딩을 관전 포인트로 꼽은 그는 마지막까지 '막영애17'과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애의 든든한 버팀목인 영애네 가족인 배우 송민형, 김정하, 정다혜도 애정이 듬뿍 담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송민형과 김정하는 "시즌 17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고 정다혜는 "추운 계절에 시작했는데 벌써 따뜻한 계절에 종영을 앞두고 있다니, 시간이 참 빠른 것 같다. 애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마지막 방송까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꿀잼 지수를 업그레이드시킨 배우 정보석과 라미란 역시 특별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낙원사의 새 사장으로 합류해 극을 하드캐리한 정보석은 호평과 함께 큰 사랑을 받았다. 정보석은 "평소 애청하던 '막영애'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벌써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니 아쉽다. 기회가 되면 다음 시즌에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라미란은 '막영애' 시리즈 대표 웃음 제조기다운 활약으로 변함없는 신스틸러 매력을 뽐냈다. "안녕하세요. 라부장입니다"라며 재치 있는 인사를 건넨 그는 "언제 봐도 너무 반가운 우리 식구들 그동안 수고 많았고 많은 사랑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덧붙여 "미란과 보석의 사이는 어떻게 될까요? 마지막까지 본방사수"라는 의미심장한 관전 포인트로 궁금증을 높였다.

     

    낙원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3인방인 배우 윤서현, 정지순, 고세원의 활약 역시 명불허전이었다. 윤서현은 "이번 시즌은 유독 시간이 빨리 흘러간 것 같다. 늘 그랬듯 묵묵히 '막영애'를 완성하려고 최선을 다해왔다. 그 땀이 시즌17에 잘 묻어났기를, 시청자분들이 영애와 행복했기를 바란다"는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늘 그 자리에서 물 흐르듯 산다'는 걸 확인하는 것이 '막영애' 시리즈의 변하지 않는 관전 포인트라며 "보석과 미란의 '썸'아닌 '썸'의 결말이 마지막 방송의 핵심"이라고 전하기도.

     

    미란과의 앙숙 케미를 뽐냈던 정 과장 역의 정지순은 "'개지순'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18, 19시즌에서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매력쟁이' 혁규로 사랑을 받아 온 고세원은 "추운 겨울 또 한 번의 설렘을 안고 시작했던 '막영애17'이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번 시즌도 여러분의 사랑과 함께 힘든 줄도 모르고 열심히 즐기며 촬영했다"며 "매주 불타는 금요일 '막영애'는 진리라규~!"라며 센스 넘치는 '혁규체' 인사를 전했다. 또한 "최종회에는 영업팀 3인방의 액션 장면도 있으니 기대해 달라"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번 시즌 역시 '배꼽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배우 이규한. "'막영애17'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은 즐거움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밝힌 그는 규한, 수아, 제형 세 사람의 러브라인의 결말을 마지막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톡톡 튀는 연기로 활력을 불어넣은 배우 박수아(리지)는 미란의 친동생 라수아 역을 맡아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그려냈다. "사랑하는 언니 라미란 선배님을 비롯해 모든 낙원사 식구들, 이규한 선배님, 연제형 배우님 등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동료분들 덕분에 성장할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다시 돌아올 '막영애'에 기대를 부탁한 그 역시 제형, 규한과의 삼각 로맨스의 결말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규한의 어시스턴트로 '시니컬 초딩'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던 연제형은 "엊그제 대본 리딩을 하고 처음 촬영에 들어갔던 것 같은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믿기지 않는다. 오랜 사랑을 받은 '막영애' 시리즈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연제형 역시 "수아, 규한과의 삼각 러브 라인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막영애17' 최종회는 이날 밤 11시에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