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임러, 2040년까지 CO2 배출 제로에 도전..1만개 이상 일자리 감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6

    • 조회 : 6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EQC 에디션 1886 (출처 메르세데스)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다임러의 신임 CEO가 이산화탄소 배출가스 제로를 선언했다.


    오는 5월 22일 현 디터제체(Dieter Zetsche) 다임러 CEO를 이어 새롭게 등장할 올라 켈레니우스(Ola Kallenius) 신입 CEO 내정자는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임러 그룹을 탄소없는 기업으로 만들어 이미지 개선을 이루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올라 켈레니우스 다임러 AG 회장 내정자


    제로 배출 프로젝트로 불리는 새로운 전략은 다임러 그룹의 핵심 전략사업이 될 것이며, 오는 2040년까지 CO2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만약 이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파리 기후 협정에서 제시한 시기보다 무려 10년을 앞당기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낸다.

    [사진] 벤츠, 인텔리전트 드라이빙


    올라 켈레니우스 내정자는 “다임러 그룹의 제로 배출가스 프로젝트는 차량과 공장, 우리의 부품 공급업체에 이르기까지 모두 CO2를 배출하지 않는다는걸 의미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중장기적으로 현재 약 29만8000여개의 이르는 일자리중 1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사회적으로 충분히 용납할 수 있는 조건이 이루어질 것임을 확신하며, 사라진 일자리에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등의 일자리가 새로 추가될 것임을 암시했다.


     
    [사진] 벤츠 더 뉴 EQC


    오는 5월 22일 연례총회에서 13년만에 CEO가 교체되는 다임러는 현재 독일 슈투트가르트 검찰청과 미국 당국에 의해 질소산화물 조작의혹 조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다만, 다임러 측은 모든 의혹을 부정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13년만에 새로운 CEO로 취임하는 올라 켈레니우스는 중장기 전략인 제로 배출가스 프로젝트와 질소산화물 조작의혹 등을 해쳐나갈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en1008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